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6323 1132020120664636323 01 0101001 6.2.3-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215691000

“망자에 대한 예의” 지키라는 민주당… 과거 민주당 망자들에 대한 발언은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이영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5일 이낙연 대표의 측근이 전남 소재 기업으로부터 금품 수수 의혹을 수사받다가 숨졌다는 내용의 보도가 나온 데 대해 “망자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라”고 격앙된 반응을 보인 가운데, 과거 정부와 민주당 측이 망자를 향해 망언했던 내용이 인터넷 게시판을 통해 재조명되고 있다.

우리 공무원에 대한 북한의 서해 피살 사건 당시인 지난 9월 24일 청와대는 “9-19 군사합의 위반 아니다. 남북관계 지속적으로 견지돼야 한다”고 밝혔었다.

9월 25일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 방송사 라디오에 “경우에 따라서는 남북관계를 좋은 쪽으로 만들 수 있는 소지가 생길 수 있다. 북한이 ‘우리가 잘못했다. 판단 착오다’ 이렇게 한다면 상황이 역전될 소지도 있다”고 말했다.

이인영 통일부장관은 지난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북한의 최고지도자가 한국의 국민에게 사과나 유감을 표명한 적 있습니까?”라는 질의에 “신속하게 미안하다 표현 두 번, 북한 매유 이례적 표현”이라고 말했다.

이 자리에 있던 이낙연 대표는 “얼음장 밑에서도 강물이 흐르는 것처럼 남북 관계가 엄중한 상황에서도 변화가 있는 것 같다고 느낀다”고 말했다.

같은 날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은 “명을 달리한 이 씨와 유가족에게는 괴장히 유감스럽고 불행한 일이지만 전화위복 계기가 될 수 있다”고 사람사는세사노무현재단 유투브 채널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도 “우리가 바라던 것이 일정 부분 진전이 됐다는 점은 희소식이라고 간주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부실장 이모(54)씨는 지난달 2일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조사부의 조사를 받다가 잠시 저녁식사를 하러 나간 이씨는 연락이 끊겼고, 지난 3일 서울중앙지검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씨의 금품 수수 관련 정황은 옵티머스 관련 로비스트들이 지난 10월 말 검찰에 소환돼 진술을 하는 과정에서 불거져 나왔다고 한다.

juny@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