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19014 0562021011565519014 01 0101001 6.2.4-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0671035000

손혜원의 양정철 저격에… 윤건영 “외로운 형, 내부 얘기에 더 상처”

글자크기

손혜원 “文, 양정철 완전히 쳐냈다” 주장

세계일보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복심’으로 통하는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을 옹호했다.

윤 의원은 지난 14일 페이스북에 “술 한잔 한다”며 “지독한 외로움을 겪을 형을 생각하며, 반드시 성공해야 될 문재인정부를 생각하며 마신다”고 양 전 원장을 위로했다.

최근 손혜원 전 의원은 유튜브 방송에서 “대통령이 신뢰하는 사람에 양정철은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완전히 쳐낸 사람이기에 속으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특히 “대통령은 2017년 5월 양정철과의 연을 끊었다”며 “그 뒤로 한 번도 그를 곁에 두겠다는 생각조차 하지 않은 걸로 안다”고 했다. 손 전 의원은 “사실 대통령이 사람을 잘 버리지 않기에 양 비서를 데리고 들어갈 것으로 생각했다”면서 “그런데 마지막 순간에 양 비서를 버리는 것을 보고 주변의 많은 사람이 조언했구나 싶었다”고 설명했다.

대통령 영부인인 김정숙 여사와 동창인 손 전 의원은 “절친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은 뒤 “김 여사와 “여중, 여고 6년을 같이 다녔지만, 고3 때 단 한 번 같은 반을 했고, 반장, 부반장에 과외를 같이해서 좀 친해졌던 것이 전부”라고 말했다.

양 전 원장은 대통령 비서실장 후보로 거론되다가 물을 먹은 뒤 미국으로 떠날 계획이 최근 공개됐다. 양 전 원장은 미국의 유명 싱크탱크에서 머물며 연구 활동에 전념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손 전 의원은 “조용히 있다가 다시 스멀스멀 기어들어올 것”이라고 독설을 퍼부었다.

이른바 대통령 측근 3철(이호철·전해철·양정철)이라고 불리던 양 전 원장은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 후보 비서실 부실장을 맡았다. 그 뒤 공직을 맡지 않고 해외로 돌던 그는 2019년 민주연구원장을 맡아 총선 관련 전략 수립에 앞장서고 인재영입 등을 진두지휘했다.

윤 의원은 문 대통령 의원 시절 보좌관 출신으로 집권 이후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냈다. 양 전 원장과도 가까운 사이로 전해진다. 그는 “요즘 형의 이야기가 언론을 비롯해 이곳저곳에서 나온다. 속 이야기를 제대로 하지 못해 참 답답하다”며 “참여정부 시절부터 지금까지 근 20년을 함께 지내왔다. 생각해보면 좋았던 때보다는 힘들었던 때가 더 많았던 것 같다. 하지만 우리는 희망을 잃지 않고 지금까지 왔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가끔 소주 한잔을 마실 때면, 야당이나 보수언론의 공격보다 내부의 이야기에 더욱 상처받았다. 그런 형을 알기에 마음이 아프다”고 털어놓았다.

최형창 기자 calli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