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32026 0532021011565532026 08 0801001 6.2.4-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0696855000

현대차, 中 광저우에 수소연료전지 공장 짓는다

글자크기

2022년 하반기 가동…연간 6500기 규모 양산, 향후 물량 확대

중국자동차공정학회 "2035년까지 수소전기차 100만대 보급"

CBS노컷뉴스 유동근 기자

노컷뉴스

이혁준 현대차그룹 중국 유한공사 부총재(앞줄 왼쪽)와 천융 광저우시 황푸구 구장이 서명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자동차그룹이 한국, 유럽, 미국에 이어 중국에서도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대한다.

현대차그룹은 15일 중국 광둥성 광저우시에서 광저우개발구 정부와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판매법인 설립을 위한 투자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 측은 "투자계약은 중국에 첫 수소연료전지시스템 해외 생산기지를 구축해 수소분야 선두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중국 생산기지 구축을 계기로 글로벌 사업을 더욱 확장해 오는 2030년에는 전 세계에 연간 약 70만기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공급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현대차는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사업 분야에서 2018년 아우디와의 연료전지 기술 파트너십을 시작으로 2019년 미국 커민스사와 친환경 파워트레인 공동개발협약을 맺었다. 2020년 유럽 수소저장 기술 업체와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에 수출을 시작한 바 있다.

이번 신설 법인은 100% 현대차그룹의 지분으로 설립된다. 올해 2월말 착공해 2022년 하반기부터 연간 6500기를 생산할 예정이다. 수소전기차 넥쏘에 탑재된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주력으로 생산한다.

노컷뉴스

현대차 수소연료전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 측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중국 공업정보화부의 자동차 관련 정책 자문기구인 중국자동차공정학회는 2035년까지 자국 내의 신에너지차(순수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와 에너지 절감 차량(하이브리드차, 연비 절감차 등)의 판매 비중이 각각 50%가 되어야 한다는 정책을 제안했다.

이 로드맵에는 2035년경까지 상용차를 중심으로 수소전기차를 누적 100만 대까지 보급해야 한다는 구체적인 목표까지 포함돼 있다. 이에 따라 일본과 캐나다 등고 중국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사업에 진입하고 있어, 향후 기술 리더십 확보를 위한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