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36074 0292021011565536074 08 0804001 6.2.4-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10717460000

[LCK] '역시 롤드컵 챔프' 담원 기아, 난타전 끝에 '양대인 체제' T1 제압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고용준 기자] 김정균 감독 체제에서도 담원은 여전히 강했다. 담원이 양대인 매직을 앞세운 T1과 명승부 끝에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담원 기아는 15일 오후 온라인으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T1과 1라운드 경기서 2-1로 승리했다. '칸' 김동하가 2세트와 3세트 결정적인 순간 놀라운 캐리력을 발휘하면서 김정균 감독의 믿음에 멋지게 부응했다. '쇼메이커' 허수는 3세트에서 해결사 노릇을 톡톡히 해냈다.

양대인 감독이 이끄는 T1도 지난 한화생명전서 쿼드라킬을 올렸던 '구마유시' 이민형이 1세트 펜타킬과 3세트 쿼드라킬로 맹활약하면서 흥미진진한 대결을 끌고 갔지만, 후반 집중력 부족으로 아쉽게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롤드컵에 이어 KeSPA컵까지 연달아 우승한 담원의 우세가 예상됐지만, 시작부터 흐름은 예상과는 다르게 흘러갔다. 오히려 담원의 롤드컵 우승을 견인했던 양대인-이재민 체제의 T1이 1세트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으면서 담원을 공략했다.

탑과 봇의 라인 주도권을 가져가면서 1세트 스노우볼을 굴린 T1은 16분경 드래곤 앞 한 타에서 터진 '구마유시' 이민형의 펜타킬에 힘입어 30분만에 기선을 제압했다.

제대로 한 방을 허용한 담원도 2세트에서는 '칸' 김동하의 갱플랭크 캐리력을 앞세워 승부를 1-1 원점으로 돌렸다. 김동하는 '칸나' 김창동과 봇 라인전 일기토 승리를 포함해 7킬 1데스 6어시스트로 반격의 주역이 됐다.

3세트 초반 흐름도 T1이 잘 풀어나갔다. 봇을 중심으로 스노우볼을 굴려나간 T1은 4킬로 잘성장했던 '구마유시' 이민형이 19분 한 타에서 쿼드라킬로 상대 진영에 찬물을 끼얹었다. 킬 스코어에서 4-11로 끌려가던 담원도 한 방이 있었다.

'칸' 김동하가 상대 공세를 몸으로 버텨내는 틈을 잘 살려 '고스트' 장용준이 트리플킬로 T1의 행보에 제동을 걸었다. 여세를 몰아 담원은 내셔남작까지 잡아내면서 내줬던 주도권까지 되찾았다. 고비를 넘긴 담원은 37분 장로 드래곤 전투에서 우세를 점하면서 두 번째 내셔남작 사냥에도 성공해 더블 버프를 두르는데 성공했다.

승기를 잡은 담원은 T1에게 기회를 주지 않았다. 담원은 그대로 넥서스까지 돌진하면서 경기를 매조지었다. / scrapper@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