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37493 0042021011665537493 02 0201001 6.2.4-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610749184000

[자막뉴스] 낯뜨거운 변태적 수위...도 넘는 아이돌 '알페스'

글자크기
지난 1990년 후반, H.O.T와 젝스키스 등 1세대 아이돌이 인기를 얻으면서 등장한 '팬픽'.

연예인을 주인공으로 내세워 팬이 창작한 소설로, 당시 일종의 놀이문화로 자리 잡았습니다.

이런 '팬픽' 중에 동성 인물 사이의 연애담을 주제로 내세운 게 바로 '알페스'입니다.

팬들 사이에서도 소위 비주류 문화였기 때문에 눈에 잘 띄지 않는 익명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공유돼왔습니다.

하지만 자극적인 소재인 만큼 빠르게 유통됐고, 최근엔 하나의 장르로 자리 잡았습니다.

'알페스'가 본격적으로 수면 위로 드러나기 시작하자, 문제가 된 건 수위였습니다.

내용과 성적 표현이 정도를 넘어 섰던 겁니다.

간단한 검색만으로도 쉽게 찾을 수 있는 '알페스'입니다.

적나라한 표현과 변태적인 성관계를 묘사하는 음담패설로 가득합니다.

일부 창작자는 이런 자극적인 '알페스'를 돈벌이 수단으로 이용했습니다.

그러자 한 남자 아이돌이 이를 'n번 방' 사건과 동일 시 하면서 논란은 일파만파로 커졌습니다.

팬 문화로 포장된 성범죄인지, 허용 가능한 팬덤 현상인지를 두고 찬반이 갈렸는데, 여기에 '젠더 갈등'까지 더해졌습니다.

'알페스' 이용자를 처벌해 달라는 국민 청원도 등장했고, 사흘 만에 20만 명 넘게 동의했습니다.

그렇다면 법적으로는 어떤 문제가 있을까?

전문가들은 표현의 자유 측면에선 다소 논란이 있을 수도 있지만, 피해자가 미성년자라면, 형사법상 분명 문제가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모욕죄나 명예훼손의 경우 피해 당사자인 아이돌이나 소속사가 직접 처벌 의지를 밝히지 않으면 처벌할 수 없습니다.

YTN 김우준입니다.

영상편집ㅣ이현수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알페스 #팬픽 #아이돌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