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37854 1192021011665537854 03 0301001 6.2.4-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610753724000

신규 확진 600명 안팎 전망…거리두기 조정안 발표

글자크기
신규 확진 600명 안팎 전망…거리두기 조정안 발표

[앵커]

국내 코로나19 확산세는 진정 국면에 접어들었지만 곳곳에서 산발적 감염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밤사이 코로나19 상황 보도국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장보경 기자

[기자]

네, 어제(15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모두 524명으로 집계됐습니다.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 집계 결과인데, 전날 같은 시간 집계된 440명보다 84명 많은 수치입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66%를 차지했습니다.

최근 확진자 발생 흐름을 따져볼 때 자정 마감된 집계에서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600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앵커]

정부가 오늘 다음주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확정해 발표하죠?

[기자]

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늘 오전 11시 브리핑에서 거리두기와 설 연휴 특별방역 대책 조정안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의료계 등이 참여하는 생활방역위원회를 열어 거리두기 단계 및 방역 조처 사항을 논의해왔습니다.

새해 들어 신규 확진자 수가 감소세로 돌아섰지만, 여전히 500명대를 이어가고 있어 현행 거리두기 단계는 다시 한번 더 연장될 것이라는 쪽에 무게가 실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방역당국이 앞서 "핵심 사항을 바로 풀기는 어려울 수 있겠다"고 밝힌 것도 이를 뒷받침하는데요.

따라서 5명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와 지금의 거리두기 단계가 일단은 유지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입니다.

다만 실내체육시설 등 일부 다중이용시설의 영업 제한은 방역 형평성을 맞추는 쪽으로 완화될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