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41881 0372021011665541881 03 0306001 6.2.4-RELEASE 37 헤럴드경제 47240556 false true false false 1610784121000

‘매물 없음’ 써붙인 영등포 양평…“재개발하면 ‘로또’, 누구나 알죠” [부동산360]

글자크기

“기다리면 더 오른다…바로 옆 12구역은 감평가액 3배”

임대비율 관건…“정부 발표는 시작일 뿐…갈등 요인 잔존”

헤럴드경제

15일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후보지로 꼽힌 영등포구 양평13·14구역. 이날 이 지역 공인중개사무소들에 따르면 매도물량이 전혀 나오지 않아 상당수 매수 희망자들이 발걸음을 돌렸다. [사진=이민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민경 기자] “양평13·14구역은 지금 팔겠다는 사람이 없어요. 왜냐하면 곧 공사 시작하는 바로 옆 12구역 매물시세가 감정평가액보다 3배나 올랐거든요. 그러니 여기 소유주들도 재개발하면 돈을 번다는 걸 경험적으로 아는거죠.”(양평동 A공인 대표)

지난 15일 정부는 도심 주택공급을 늘리기 위해 핵심방안으로 제시한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후보지 8곳을 선정해 발표했다. 영등포구 양평13·14구역도 포함됐다.

이날 찾은 양평 공공재개발 후보지는 보수가 이뤄지지 않은 저층 연립·단독주택과 노후한 상가 및 준공업시설이 즐비했다.
헤럴드경제

재개발구역 내 저층 연립·단독주택의 모습.[사진=이민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공인 대표는 “오늘 공공재개발 발표가 나고 난리가 났다”며 “하지만 전화가 와도, 직접 찾아오셔도 중개해줄 매물이 없다고만 얘기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공재개발 이야기가 나오기 한참 전부터도 거래는 가뭄에 콩나듯 했다”고 덧붙였다.

B공인 대표도 “여기는 서울 한복판이라 쉽게 팔 사람이 없을 것”이라며 “지금 대지지분 16평 짜리 단독주택(7억원대 초반)이 딱 하나 있는데 이것도 소유주가 곧 거둬들일지 모른다”고 소개했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영등포구 양평13 재개발사업에 초기사업비를 지원해 사업을 정상화하는 동시에 주거지역 내의 용적률 완화(기존 250→300%), 분양가상한제 제외 등으로 수익성을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이 구역은 지난 2010년 조합설립과 사업시행인가를 완료했으나, 수익성 악화로 사업이 정체된 바 있다. 현재 조합장도 공석이다.

바로 옆의 12구역은 재개발을 거쳐 GS건설이 짓는 아파트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2019년 12월에 관리처분인가가 났고 곧 철거에 들어간다.
헤럴드경제

철거를 앞둔 양평 12구역의 모습.[사진=이민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공재개발을 택한 13·14구역은 대신 새로 건설되는 주택 중 조합원 몫을 제외한 물량의 절반은 공공임대, 수익공유형 전세 등으로 공급된다. 원주민과 청년, 신혼부부, 고령자 등 주거지원계층에게 돌아갈 몫이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수익성이 떨어진다는 불만도 제기된다. 상가 소유자 등을 사업 찬성으로 이끌거나, 추가 분담금이 부담되는 저소득 소유자를 품을 방안이 요구된다. 이 지점에서 갈등이 나타나면 사업 지연·철회도 현실화할 수 있다.

한 주민은 “결국 주민들 동의가 중요한 것 아니겠나”라면서 “사업성 등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려면 13,14구역을 묶어서 함께 추진했으면 한다”고 의견을 냈다.

이날 추진위원회 사무실에서 만난 최재풍 양평14구역 추진위원장 직무대행은 “지금 열심히 조합 설립 하려고 주민동의서를 걷고 있다”며 “거의 70% 걷힌 것 같다”고 밝혔다.

think@heraldcorp.com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