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43618 1222021011665543618 08 0802001 6.2.4-RELEASE 122 테크M 0 false true false false 1610807610000

[LCK 브리핑] '유칼' 손우현 부활...kt-한화생명 시즌 첫 승!

글자크기
[이소라 기자]

테크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t 롤스터(kt)와 한화생명e스포츠(한화생명)이 시즌 첫 승을 신고했습니다.

16일 펼쳐진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롤챔스) 스프링 1라운드1주 4일차 경기에서 kt와 한화생명이 각각 리브 샌드박스(리브)와 DRX를 제압했습니다.

'유칼' 손우현의 부활

미디어데이에서 kt 강동훈 감독은 경험 없는 신예들로 라인업을 구성할 수밖에 없었던 아픔을 고백하면서도, 팀의 미래를 위해 신인을 발굴하고 유망주를 키워나가는 시스템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물론 맞는 말이지만 그때까지 팀이 계속 하위권에만 머무른다면, 계속 패배만 한다면, 선수들이 버텨내기 어려울 수도 있죠. 그래서 강 감독은 내심 그나마 경험이 있는 '유칼' 손우현과 '도란' 최현준에게 기대를 걸 수밖에 없었을 것입니다.

그리고 '유칼' 손우현은 본인 역시 강 감독의 기대를 잘 알고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여러 곳으로 떠돌던 '유칼' 손우현은 그렇게 kt의 품에 안겨 자신의 전성기 시절 기억을 찾기 위해 애를 썼을 것입니다.

'유칼' 손우현은 결국 감독의 기대에, 믿음에 부흥했습니다. 리브를 상대로 '유칼'은 1세트에서 빅토르, 2세트에서 오리아나를 선택해 교전마다 엄청난 활약을 펼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습니다.

kt, 리브 잡고 시즌 첫 승 신고

1, 2세트 모두 '유칼' 손우현의 원맨쇼였습니다. 1세트에서 빅토르를 선택한 '유칼' 손우현은 성장 차이를 바탕으로 트리플킬을 기록하는 등 교전마다 kt가 완승을 거두는데 혁혁한 공을 세웠습니다.

2세트 초반에는 리브의 분위기가 더 좋았습니다. 리브는 드래곤을 잡아내면서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죠. 그렇게 리브가 20분까지 앞서갔고 kt의 승리는 요원해 보였습니다.

위기의 순간 영웅처럼 나선 선수는 또다시 '유칼' 손우현이었습니다. 오리아나를 선택한 '유칼' 손우현은 kt가 유리한 상황에서 교전을 할 수 있도록 밑바탕을 만들었고 바론까지 획득하는데 큰 공을 세웠습니다. 결국 마지막 교전에서도 킬을 쓸어 담은 kt는 역전에 성공, 2대0으로 승리를 따냈습니다.

한화생명, DRX에 한세트 내주며 신승

승리는 했지만 개운치않은 뒷맛을 남겼습니다. 한화생명e스포츠는 전 DRX 소속이었던 '데프트' 김혁규와 '쵸비' 정지훈의 맹활약에 힘입어 DRX를 꺾고 시즌 첫 승을 신고했습니다.

T1에게 개막전에서 패한 한화생명은 DRX와의 경기에서도 완벽한 팀워크를 갖춘 모습은 아니었습니다. '표식' 홍창현 이외에는 롤챔스 경험도 없는 신예들로 구성된 DRX에게 2세트를 내줬습니다.

물론 결국 2대1로 승리하긴 했지만 3세트에서도 초반 DRX에 끌려가다가 겨우 역전의 발판을 마련하면서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한화생명이 확실히 중위권을 지켜내려면 팀워크를 더욱 다져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리브, 2패로 최하위

한화생명과 kt가 시즌 첫 승을 신고하며서 중위권으로 치고 올라왔습니다. 리브는 오늘 경기에서도 패하며 10개 게임단 가운데 유일하게 2패로 최하위라는 불명예를 안고 말았습니다.

젠지가 2전 전승으로 부동의 1위를 지키는 가운데 17일은 아직까지 1패도 없는 담원 기아와 농심 레드포스가 맞대결을 펼칩니다. 이기는 팀은 상위권, 지는 팀은 중위권으로 떨어지는 중요한 매치입니다.

또한 1승도 거두지 못한 아프리카 프릭스와 프레딧이 최하위 자리를 놓고 맞대결을 펼칩니다. 패하면 2패로 최하위로 떨어지기 때문에 사력을 다해 경기를 펼칠 것으로 보입니다.

이소라 기자 sora@techm.kr

<저작권자 Copyright ⓒ 테크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