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43665 0912021011765543665 01 0101001 6.2.4-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0809205000

[TF확대경] 쏟아진 국민의힘 견제…때릴수록 강해지는 안철수?

글자크기
더팩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최근 이어진 국민의힘 견제에 정면 반박하며 대응에 나섰다. 야권 단일화 논의에서 안 대표가 수차례 언급되면서 사실상 '키맨'이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13일 부동산 공약 발표 기자회견하는 안 대표. /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난·지적' 맞대응 나서…"지지율 최대치 가까이 올랐다"

[더팩트|국회=문혜현 기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국민의힘 견제에 본격 대응에 나섰다. 최근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부터 후보들까지 안 대표를 비판하는 등 태도를 보이면서 안 대표를 향한 기대감이 더욱 높아졌다는 평가도 나온다.

14일 안 대표는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제가 대통령 선거 출마를 접고 서울시장 보선 출마를 결심한 배경은 서울시장 선거에서 야권이 지면 정권 교체도 물 건너간다는 절박감 때문"이라면서 "누가 단일후보가 되는지는 2차적인 문제고 단일화를 이루는 것 자체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저는 저로 단일화하자고 주장하는 것이 아니다. 이 정권의 무능과 폭주를 비판하고 정권 교체를 간절히 원하는 국민의 뜻에 따르자는 것"이라며 "자기가 유일한 야당 단일후보라는 생각을 하고 잇는 것은 정치 상식으로 봐서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비판했던 김 위원장을 정면 반박했다.

그러면서 "공동의 목표를 가지고 차분하게 진행돼야 할 단일화 논의가 전체 야권 지지층의 바람과는 반대로 가려 하고 있다"며 "심지어 실제로는 저와 정치를 함께하지도 않았고, 저를 잘 알지 못하는 분들까지 나서서 저에 대한 근거 없는 비판을 하기도 한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안 대표는 이날 "단일후보 결정은 이 정권에 분노하는 서울시민들께서 하시면 된다"며 선거 완주 의지를 굳히기도 했다.

이태규 국민의당 사무총장도 국민의힘을 비판하며 안 대표를 엄호하기도 했다. 그는 "제1 야당에 계신 분들에게 안철수 대표에 대한 근거 없는 비방과 상대를 무시하는 일방적인 요구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여당의 가짜뉴스나 흑색선전, 양념 폭탄은 원래 그런 사람들이니 단호하게 맞서 싸우겠지만, 여당도 아닌 야당에서 같은 야권의 유력후보를 비방하는 일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더팩트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안 대표 관련 논의를 적극 차단하고 당 선거 전략과 공약 개발에 당력을 집중할 전망이다. /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재차 안 대표와의 단일화 논의를 차단했다. 그는 이날 비상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관련 물음에 "누누이 말했지만, 우리 당이 시장 후보를 경선 과정을 통해서 선출하는 과정에 있기 때문에 지금부터 그런 얘기할 필요가 없다"며 "(우리 당) 시장 후보가 선출된 다음 단일화 얘기해도 늦지 않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안 대표) 본인에게도 분명히 물어봤다. 단일화는 3월 초에나 가서 얘기할 것이고 그렇지 않으면 우리 당에 들어와서 하는 둘 중에 한 가지밖에 없으니 둘 중 한 가지 결심하면 얘기하라고 했는데 그 이후엔 얘기할 게 없다"고 선을 그었다.

전날(13일)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의원은 안 대표를 향한 불쾌감을 적극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이날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단일화와 관련한 질문에 "처음부터 끝까지 안 대표 말씀 그만하시라. 저한테 물어보셔야지..."라며 "단일화를 자꾸 이야기하는 건 너무 정치공학적"이라고 일축했다.

국민의힘 싱크탱크 여의도 연구원장인 지상욱 전 의원도 공개 공세에 나섰다. 지 원장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지난 총선에서 능력이 없어 지역구 후보를 못 내고 비례정당을 지향하더니 이제 와서는 양보를 했다고 하니!"라며 "당시에는 후보 단일화 논의도 안 하시더니. 지역구 후보를 안 낸 다른 소수정당도 모두 양보했다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이는 이날 안 대표가 "야권 전체의 승리를 위해 지난해 총선에서는 지역구 후보도 내지 않았고, 총선 출마를 원하는 분들이 제1야당으로 당적을 옮기는 것도 반대하지 않았다"고 한 것을 반박한 것으로, 지 원장은 20대 국회 당시 바른미래당에서 안 대표와 함께 있었다.

지 원장은 "우주는 안철수를 중심으로 돈다? 무엇을 하고 싶어하는지 도무지 이해가 안 된다"며 "예전 민주당 시절에는 그렇게 보수에게 나라 못 맡긴다고 독기 서리게 발언하시더만…지금은 거꾸로다. 이 기적의 논리는 도대체 어디에서"라고 비난했다.

더팩트

각종 여론조사 선두를 달리는 안 대표를 둘러싼 후보들의 신경전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전문가는 안 대표 지지율에 대해 "야권 단일화를 했을 경우 최대 지지율에 가까이 왔다"고 진단했다. /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 대표와 국민의힘 신경전은 앞으로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각종 여론조사 선두를 달리는 안 대표는 지지율을 바탕으로 영향력을 키워나갈 전망이다. 지난 2일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와 뉴시스 의뢰로 지난달 28~29일 '서울시 정치현안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안 대표가 26.2%로 서울시장 여야후보 적합도에서 선두에 섰다. (서울시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800명 대상,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5%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 참고)

홍형식 한길리서치 소장은 이와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 지지율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올려줬듯이 지금 안 대표 지지율은 많은 부분 김 위원장이 기여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홍 소장은 <더팩트>와의 통화에서 "(지금) 안 대표 지지율은 어떻게 보면 후보 단일화가 이뤄졌을 때 최대치에 가까이 올라와 있다고 보인다"면서도 "올라갈 수 있어도 크게 올라가진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야권 단일화에 대해 "지금 단계에서 아직 말하긴 어렵다"면서 "김 위원장이 상당히 예민하게 구는 것 같다. 정치권이 단일화 내용에 따라서 입지가 달라지니 상당히 복잡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moone@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