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44069 0032021011765544069 01 0101001 6.2.4-RELEASE 3 연합뉴스 64163280 false true false false 1610830801000

금주 청문회정국 돌입…野, 공수처 김진욱 정조준

글자크기

박범계 이해충돌방지 위반·성매매 발언 등 논란

연합뉴스

법무부 장관에 박범계, 공수처장에 김진욱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박범계 국회의원(왼쪽)을 내정했다.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에는 판사 출신인 김진욱 헌법재판소 선임연구관을 지명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한지훈 기자 = 이번주 새해 첫 청문회정국의 막이 오른다.

국회는 19일 김진욱 공수처장 후보자를 시작으로 20일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 25일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진행한다.

야권은 공수처 설치의 부당성을 알리기 위해 김 후보자를 정조준하고 있다.

김 후보자 청문회에선 정치적 중립은 물론 위장전입과 미공개 주식거래 의혹, 수사 경험 부족 등 도덕성 및 자질 문제가 핵심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특히 김 후보자가 법무부 인권국장 공모에 지원한 점을 들어 결국 정권의 입맛에 맞게 수사를 벌일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김 후보자로서는 23명에 달하는 공수처 검사 인선에 대한 불공정 우려를 불식시키는 것이 주요 과제로 거론된다.

연합뉴스

한정애 후보자 출근길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4일 오전 서초구 한강홍수통제소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한정애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는 탄소중립 이행 방안, 그린뉴딜 추진 등 환경 이슈가 주로 다뤄질 것으로 보이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더 심각해진 플라스틱 폐기물 처리 문제가 당면 현안 중 하나로 꼽힌다.

박범계 후보자의 경우 5년 전 사법시험 존치를 위한 고시생 모임 폭행 의혹, 법무법인 명경 관련 이해충돌 방지 의무 위반 의혹, 과거 고등학교 강연에서의 성매매 관련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17일 통화에서 "야당이 이번에도 무조건 안 된다는 자세로 나올 것으로 예상되지만 인사청문회가 요식행위가 되지 않도록 검증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자와 박 후보자 검증에 집중해온 국민의힘은 그동안 제기된 의혹만으로도 고위 공직자가 되기엔 적합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마지막 시간까지 자질과 도덕성을 지적하며 대국민 여론전을 벌일 계획이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통화에서 "이미 검증을 다 마친 것이나 다름없다"며 "까도 까도 나오는 건 부적격 증거뿐"이라고 말했다.

특히 김 후보자에 대해 "독립성과 중립성을 철저히 지키면서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 가차 없이 수사하겠다는 강단이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