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46154 0012021011765546154 03 0310001 6.2.4-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0847300000

'국민 SUV' 싼타페의 굴욕...올해 가장 많이 팔린 국산 SUV는?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4세대 쏘렌토. 기아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한 해 현대차 등 국내 5개 완성차 업체가 우리나라에서 판매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처음으로 60만대를 돌파했다.

17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자료를 보면 지난해 판매된 국내 브랜드 SUV는 61만5982대로 전년 53만4414대보다 15.3% 증가했다.

지난해 판매된 국산 승용차는 모두 137만4715대였는데, 이 가운데 SUV가 44.8%를 차지했다. 전년 41.3%에 비해 3.5%포인트 늘어난 것으로 역대 최고치다.

미니밴 등이 포함된 레저용 차량(RV)을 확대하면 71만8295대가 판매돼 전체 판매의 52.3%를 차지했다. 지난해 팔린 차량의 절반 이상이 RV 차종인 셈이다. 가장 많이 팔린 모델 10위 안에도 RV 차종이 5개나 포함됐다.

이처럼 SUV 판매가 늘어난 것은 지난해 신형 쏘렌토와 투싼, 카니발 등 완전변경 모델이 나온데다 제네시스도 첫 SUV GV80을 내놓는 등 SUV 차량이 대거 출시됐기 때문이다.

업체별로는 현대차가 전년 23만8965대보다 늘어난 24만8242대를 팔았다. 제네시스를 포함한 전체 자동차 판매(상용차 제외)는 78만7854대로 SUV가 차지하는 비중은 31.5%였다.

경향신문

팰리세이드. 현대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팰리세이드로 6만4791대였다. 팰리세이드는 전체 SUV 모델 중 판매 2위를 기록했다. 이어 싼타페 5만7578대, 투싼 3만6144대, 제네시스 GV80 3만4217대 등이었다. 지난해 8만6198대로 가장 많이 팔렸던 싼타페는 올해 부분변경 모델이 나왔지만 디자인에 호불호가 갈려 판매량이 전년보다 크게 떨어졌다.

기아는 전년 16만1921대보다 21.3% 증가한 19만6453대를 판매했다. 이는 기아차가 판매한 전체 자동차 55만2400대의 35.6%에 해당한다.

완전변경 모델이 나온 쏘렌토는 전년보다 57.2% 늘어난 8만2275대가 팔리며 국산 전체 SUV 모델 중 판매량 1위를 차지했다. 개선된 디자인과 편의장치 등이 소비자들의 지갑을 열었다. 다음으로 셀토스 4만9481대, 니로 2만1239대, 모하비 1만9598대 순이었다. RV 차종 전체로 보면 기아는 전년보다 15.5% 늘어난 26만648대를 판매했다. 미니밴인 카니발은 6만4195대였다.

한국지엠은 지난해 3만3268대의 SUV 모델을 판매했다. 이는 전년 1만5488대에 비해 114.8% 늘어난 것이다. 전체 자동차 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0.1%였다.중소형 SUV 트레일블레이저 2만887대, 트랙스 6853대, 트래버스 4035대 순이었다. 픽업트럭 콜로라도 5049대까지 포함하면 RV 모델은 모두 3만8318대가 팔렸다.

경향신문

QM6. 르노삼성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르노삼성차는 8만3199대를 기록해 전년 5만2342대보다 SUV 판매가 59.0% 늘었다. 전체 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86.7%나 됐다. QM6가 4만6825대, XM3 3만4091대, 수입차 르노 캡처는 2283대 판매됐다.

쌍용차는 지난해 판매한 8만7888대가 모두 레저용 차량이었다. 하지만 판매량은 전년보다 18.5% 떨어졌다. 렉스턴 스포츠 3만3068대, 코란도 1만9166대, 렉스턴 1만2202대였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달 출시한 제네시스 GV70 판매가 본 궤도에 오르고, 기아의 5세대 스포티지 출시도 예정돼 있어 올해도 SUV 인기는 식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준 선임기자 jun@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그 법들은 어떻게 문턱을 넘지 못했나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