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46640 0032021011765546640 08 0801001 6.2.4-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0849023000

갤S21 구성품에 충전기 빠진 이유는…삼성 "재활용 분위기 촉진"

글자크기

올 여름 갤럭시 S21+·울트라에 디지털 키 기능 …자동차 열쇠 대신 활용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갤럭시 S21 기본 구성품에 유선 이어폰과 충전기가 빠진 이유를 두고 삼성전자가 환경을 고려한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노태문 무선사업부 사장과 패트릭 쇼메 무선사업부 부사장, 김경준 무선사업부 부사장 등 삼성전자 임원들은 17일 뉴스룸을 통해 갤럭시 S21에 관한 고객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쇼메 부사장은 S21 시리즈를 기점으로 '덜어내는 것'의 가치에 집중했다고 강조했다.

쇼메 부사장은 "기존 액세서리를 재사용하고 재활용하는 분위기를 촉진하고 일상에서도 지속 가능한 선택을 하는 사용자들이 많다"며 "삼성전자는 2017년부터 표준 USB-C 포트를 채택하고 있기 때문에 기존 충전기를 최신 갤럭시 모델에 사용하는 데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갤럭시 S21 울트라에 S펜을 적용한 이유에 관해서는 확장성에 중점을 뒀다.

노태문 사장은 "갤럭시 S21 울트라로 S펜의 경험을 확장하는 것에 도전했다"며 "앞으로 다양한 분야로 S펜의 경험을 확장하면서 최고의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답했다.

올해 여름부터 자동차 열쇠 대신 갤럭시 S21+와 갤럭시 S21 울트라로 자동차 문을 열 수 있다는 전망도 제시했다.

김경준 부사장은 "주요 자동차 기업과의 협력으로 올해 여름부터는 차세대 자동차 경험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며 "현재 다양한 제조업체와 차량 모델에 디지털 키(Digital Key) 기능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관련 파트너십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디지털 카 키 서비스는 지난해 애플도 아이폰12에 지원한 기능이다. 애플은 BMW 2021년형 모델을 시작으로 이 기능을 도입했다.

연합뉴스

'갤럭시 S21' 소개하는 노태문 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jung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