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46768 0372021011765546768 01 0101001 6.2.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0849530000

홍준표 “김종인, 사감접고 安·羅·吳 빅3 모두 포용해야”

글자크기

“안철수·나경원 이어 오세훈도 가세…빅3 출마 완성”

“야권 큰 어른으로서 서울시장 탈환에 집중해달라”

헤럴드경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야권의 큰 어른으로서 빅쓰리(3)를 모두 포용해 서울시장 탈환에 집중해달라”고 당부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출마 선언을 함으로써 빅쓰리의 서울시장 출마가 완성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야권의 중심인 국민의힘에서 오세훈, 나경원 후보가 나오고 또 다른 야권의 한축인 국민의 당에서 안철수 후보가 나온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정권교체의 시금석이 되는 중요한 선거”라고 했다.

그러면서 “부디 아름다운 경쟁을 하여 한사람의 야권 단일후보로 정권교체의 첫 걸음을 딛게 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김 위원장에게 “이젠 사감(私感)을 접을 때”라며 “폭정종식의 대의를 중심으로 뭉칠 때”라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이 서울시장 출마선언을 내놨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 역시 이날 서울 강북구 북서울꿈의숲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장 출마를 공식 발표했다.

yuni@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