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47051 0562021011765547051 01 0101001 6.2.4-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0850600000

“공정 입에 담지도 말라”…국민의힘, 조국 딸 의사 국시 합격에 비판

글자크기
세계일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모씨의 의사 국가고시(국시) 합격에 대해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던 이 정권의 구호가 참으로 무색해지는 순간”이라며 비난했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17일 논평을 통해 “정의의 잣대가 ‘살아있는 권력’을 분별하는 것이 아니고서야 도무지 납득이 가지 않는다”면서 “이제 정권은 ‘공정’을 입에 담지도 말라”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그는 “허위경력이 들통나고도 기어이 국시에 응시한 조 전 장관 일가의 뻔뻔함도 이해 불가지만, ‘검찰 수사 결과가 나와야 입학취소 여부를 검토하겠다’는 대학 측 입장도 이해가 되지 않는 것은 매한가지”라며 “비슷한 사례에서는 재판에 넘겨지자마자 즉각 입학을 취소하거나, 교육부까지 나서 자체감사로 대학 측에 입학취소를 요구한 전례가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배 대변인은 “대통령께서는 ‘의사가운을 찢어버리고 싶다’는 의료계의 자조를 듣고 계시나. 청년들의 박탈감을 알고 계시는가”라며 “조 전 장관에게 졌다는 ‘마음의 빚’, 국민에게는 조금도 느끼지 않는 것인지 국민을 대신해 묻고 싶다”고 했다.

앞서 조씨의 국시 합격 소식이 알려지자, 의료계 등에서는 반발하는 목소리가 나온 상태다. 전날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의대에 부정 입학한 무자격자가 흰 가운을 입고 의사행세를 하면서 환자 생명을 위태롭게 하게 된 사태에 대해 의사 면허증과 가운을 찢어버리고 싶을 정도로 분노하고 개탄한다”면서 “과연 우리 사회의 정의와 공정과 평등은 어디로 갔는가”라고 적었다. 그는 교육부 장관 등이 이번 사안과 관련해 미온적이고 형평성을 잃은 대처를 했다고 주장하며 사퇴를 촉구하기도 했다.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는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 “한번 의사면허를 따면, 그 면허는 평생 간다”면서 “이제 조씨가 환자 보는 것을 막을 방법은 없어졌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