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47282 0022021011765547282 01 0101001 6.2.4-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0851857000

홍준표 "김종인, 이제 '사감' 버릴 때···'안·나·오' 포용해야"

글자크기
중앙일보

홍준표 무소속 의원. 우상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에게 ‘포용’을 촉구했다.

그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야권의 큰 어른으로서 빅쓰리(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나경원 전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를 모두 포용하여 서울시장 탈환에 집중해 주시기를 부탁 드린다”고 김 위원장에게 당부했다. 그는 이어 “이젠 사감(私感)을 접을 때”라며 “폭정종식의 대의를 중심으로 뭉칠 때”라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세훈 전 시장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정권교체의 시금석이 되는 중요한 선거”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부디 아름다운 경쟁을 하여 한사람의 야권 단일후보로 정권교체의 첫 걸음을 딛게 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