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48467 0292021011765548467 05 0507002 6.2.4-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10857200000

'5%의 도전' 주권, 연봉조정위원회 '선수 유일승' 누가 손들어줬나

글자크기
OSEN

[OSEN=고척, 곽영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종서 기자] 10년 만에 열리는 연봉조정위원회는 선수와 구단 중 누구의 손을 들어 줄까.

주권(26KT)은 지난 11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연봉조정을 신청했다. 지난해 1억 5000만 원을 받은 주권은 올해 연봉으로 2억 5000만 원을 요구했다. KT 구단은 2억 2000만 원을 제시했다. 3000만 원 차이다.

KBO규약 제76조 ‘조정위원회’에 따르면, 총재는 조정신청이 있는 경우 조정위원회를 구성하여야 한다. 아울러 제76조 ‘조정기간’은 ‘조정신청 마감일로부터 10일 이내에 조정을 종결하여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자료 제출은 마감일로부터 5일 이내. 그러나 마감일이 공휴일 경우 그 후 최초로 오는 공휴일 아닌 날을 삼는다. 이번 제출일은 18일이며, 조정 위원회는 21일까지 열려야 한다.

역대 연봉조정위원회에서 승리한 사례는 20번 중 단 한 번이다. 주권으로서는 5%의 확률에 도전하는 셈이다. 관심은 조정위원회가 어떤 인물들로 구성되는지다. 조정위원 구성에는 특별한 지침은 없다. 다만, 그동안 조정위원회 구성 명단을 보면, 야구인, 변호사, 해설위원 등 다양한 인사로 구성했다.

가장 근래에 열렸던 2011년 이대호(롯데)의 연봉조정 때에는 이상일 KBO 사무총장, 김소식 전 대한야구협회 부회장, 박노준 해설위원, 김종 한국야구발전연구원 원장, 최원현 변호사 등이 참석했다. 유일하게 선수가 승리한 사례인 2002년 류지현(현 LG 트윈스 감독)의 연봉조정 당시에는 KBO 사무총장과, 김소식 일구회 회장, 이희수 전 한화 감독, 허구연 해설위원, 최원현 변호사 등 5명으로 구성됐다.

주권의 연봉조정 위원들은 곧 구성된다. KBO 관계자는 "5명으로 구성된 경우가 많은 만큼, 이번에도 5명 혹은 7명 수준에서 결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KBO에 관련된 인사가 많고, 선수가 웃은 경우가 극히 드물어 프로야구선수협회는 "KBO에서 구성하는 조정위원회가 그 어느 때보다 중립적이고, 선수와 구단측 모두가 이해하고 인정할 수 있는 인사들로 구성되길 바라며, 조정위원회에서 현명한 판단을 해주시길 기대한다"고 요청했다. KBO 역시 “최대한 중립적일 수 있도록 인사를 구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선수에게 희박한 확률이지만, 이번만큼은 분위기가 다를 것이라는 시선이 많다. 무엇보다 에이전트 제도 이후 첫 연봉조정인 만큼, 더욱 치열하고 방대한 양의 자료가 오갈 것이라는 전망이다.

양 측의 자료 제출 마감일은 오는 18일이다. 주권 측과 구단 측 모두 끝까지 검토한 뒤 마감일에 낸다는 계획이다. 과연 10년 만에 열리는 연봉 조정 위원회는 과연 누구의 손을 들어줄까. /bellstop@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