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49298 0042021011765549298 02 0208002 6.2.4-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10860598000

[날씨] 강추위 속 밤부터 곳곳 폭설...내일 출근길 빙판 우려

글자크기
[앵커]
휴일인 오늘, 강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밤부터 내륙 곳곳으로 폭설이 쏟아지겠습니다.

내일 출근시간대에 많은 눈이 집중되면서 빙판길 사고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데요,

자세한 날씨 전망, 중계차 연결해 알아봅니다. 홍나실 캐스터!

종일 영하권 추위가 이어지고 있는데, 밤부터는 많은 눈이 내린다고요?

[캐스터]
네, 한낮인 지금도 기온은 여전히 영하권에 머물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 기온 영하 2.2도, 체감 온도는 영하 5도 안팎을 보이고 있는데요.

영하권 추위 속 현재 서울은 맑은 하늘이 펼쳐져 있지만, 점차 하늘빛이 흐려지겠습니다.

늦은 오후 서해안 지역을 시작으로 밤사이 내륙 곳곳에 폭설이 쏟아지겠습니다.

지난 6일 퇴근길보다 더 많은 눈이 내리며, 눈 상황이 더 좋지 못할 것으로 보이니까요.

폭설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를 철저하게 해주시기 바랍니다.

현재 호남 서해안과 제주도에 내리던 눈은 모두 그쳤습니다.

하지만 서해 상에 위치한 눈구름이 점차 내륙으로 유입되면서 밤사이 내륙 곳곳으로 눈이 확대하겠는데요.

내일 오후까지 강원 영서 중남부 많은 곳에 15cm 이상, 그 밖의 강원과 경기 동부, 충북 북부와 전북 동부에도 최고 10cm의 폭설이 쏟아지겠고요.

서울 등 내륙 곳곳에는 2~7cm 많은 눈이 예상됩니다.

특히 서울 등 중부 내륙과 경북 북부, 경남 북부, 전북 동부 지역에는 '대설 예비 특보'도 내려졌고요,

강한 눈이 집중되는 내일 새벽 발효될 것으로 보입니다.

내일은 기온이 일시적으로 올라 큰 추위는 없겠습니다.

내일 아침 서울 영하 4도, 대전 영하 3도, 광주 영하 2도로 오늘보다 3~9도가량 높겠습니다.

낮에는 대부분 지역에서 영상권을 보이겠는데요.

서울 3도, 대구 5도, 광주 7도까지 오르겠습니다.

하지만 눈이 그친 뒤 화요일 아침에는 다시 강추위가 찾아오겠고요.

주 후반부터 추위가 풀릴 전망입니다.

눈이 강하게 내리는 시간대가 내일 출근길과 맞물리며 교통 혼잡이 우려됩니다.

내일은 되도록 대중교통 이용해주시고요.

교통사고와 낙상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홍나실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