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54244 0022021011765554244 04 0401001 6.2.4-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0889807000

"좀비 앤젤리나 졸리 도와달라"…이란 10대 소녀에게 무슨일

글자크기
중앙일보

이란 방송은 '좀비 앤젤리나 졸리'로 불린 사하 타바르가 2019년 체포된 이후 인터뷰를 방송했다. [사진 IRTV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할리우드 유명 여배우 앤젤리나 졸리를 닮았지만 움푹 팬 볼, 뒤틀린 듯 치솟은 코 등 ‘좀비’를 연상케 하는 사진으로 인기를 얻은 이란의 10대 소녀를 향한 구명 운동이 확산하고 있다.

17일 영국 BBC에 따르면 이란의 유명 저널리스트이자 활동가인 마시알리네자드는 인스타그램 스타 사하 타바르(19‧본명 파테메 키쉬반드)에 대한 구명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중앙일보

'좀비 앤젤리나 졸리'로 불리며 50만명 이상의 팔로워를 보유했던 사하 타바르. [사진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타바르는 2017년부터 기묘한 모습의 사진을 올려 50만명 이상의 팔로워를 가진 인스타그램 스타가 됐다. 그가 앤젤리나 졸리를 닮기 위해 50번의 성형수술을 받았다는 소문도 돌았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타바르는 “팀 버튼 감독의 영화 ‘유령 신부’에 등장하는 캐릭터를 모티브로 삼았다”며 “코와 입술에 필러를 맞긴 했지만 나머지는 메이크업과 포토샵의 힘을 빌렸다”고 말했다.

타바르가 얻은 유명세는 가혹한 결과로 돌아왔다. 2019년 타바르는 신성모독과 폭력 선동, 이슬람 복장 규정 모독 등 혐의로 체포됐고, 지난달 이슬람 혁명 법원은 그에게 징역 10년을 선고했다. 부적절한 방법으로 수익을 얻어 젊은이들의 부패를 조장하고, 히잡을 느슨하게 착용한 채 성형한 얼굴을 드러내 이슬람 신성을 모독했다는 것이다.

그는 지난해 4월 감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보석 신청을 했지만 기각됐다고 알리네자드는 전했다. 그의 인스타그램 계정 역시 폐쇄됐다.

알리네자드는 “이슬람 공화국은 춤을 추거나 노래를 부르고, 강요된 히잡을 벗거나 운동장에 가도, 모델 활동을 하거나 이번처럼 포토샵을 이용한 것만으로도 여성을 체포한다”며 “화장과 포토샵 기술을 이용해 자신을 졸리로 바꿨다는 이유로 10년의 징역형을 받은 19세 소녀를 도와 달라”고 말했다.

알리네자드는 이란 여성들의 히잡 벗기 운동을 이끌어 2015년 국제인권단체로부터 올해의 여성 인권상을 받았다. 그는 ‘나의 은밀한 자유’라는 페이스북 페이지를 운영하며 이란 여성들이 히잡을 벗은 사진을 올리도록 독려하고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