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54854 0092021011865554854 04 0401001 6.2.4-RELEASE 9 뉴시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0904058000

오스트리아, 변이 코로나 우려속 봉쇄조치 2월7일까지 연장

글자크기
뉴시스

[빈=AP/뉴시스] 오스트리아가 영국발, 남아프리카공화국 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3차 봉쇄령 기한을 2월7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17일(현지시간) 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봉쇄 조치 연장을 발표했다. 2021.01.18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오스트리아가 영국발, 남아프리카공화국 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3차 봉쇄령 기한을 2월7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17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봉쇄 조치 연장을 발표했다.

오스트리아 정부는 지난달 26일 3차 봉쇄령을 발표해 시행했고, 그 기한은 오는 24일까지였다.

쿠르츠 총리는 "앞으로 2∼3달의 어려운 시기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변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일부 방역 조치를 강화될 것”이라고 전했다.

거리 유지 규정은 기존 1m에서 2m 이상으로 강화한다.

아울러 오는 25일부터 상점이나 대중교통에서 FFP2(유럽 마스크 인증 등급으로 KF94와 비슷) 보건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기존에는 천 마스크 착용도 가능했지만, 규정이 강화된 것이다.

다만 봉쇄 속에서도 스키장은 영업을 계속하고 있다. 학교 대면 수업은 내달 방학 이후 재개될 전망이다.

아울러 오스트리아에서는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을 추정되는 사례가 150건이 넘는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