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56215 0372021011865556215 01 0101001 6.2.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0921069000

육참총장·주임원사 "반말 안 돼" 충돌…신원식 "부사관단, 옳지 않은 일"

글자크기

중장 출신 신 의원 "군기 처참히 무너져"

"부사관단, 軍 내부 일 외부 진정 옳지 않아"

헤럴드경제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은 18일 일부 주임원사들이 '남영신 육군 참모총장이 인격권을 참해했다'는 취지로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넣은 일을 놓고 "엄정한 군기와 골육지정(骨肉之情)의 병영이 처참히 무너졌다"고 했다.

육군 중장 출신의 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부사관단이 경험과 연륜을 예우받고 싶다고 군 내부 문제를 외부에 진정한 일은 옳지 않다고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총장 발언의 진의와 배경을 확인해보니, 최근 각급 부대에서 부사관들이 장교를 집단 성추행하거나 명령 불복종을 하는 등 하극상이 잇따르는 상황을 우려해 상명하복과 군 기강 확립 등을 강조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했다.

이어 "군은 엄정한 군기가 생명이며, 엄중한 질서가 우선인 조직"이라며 "현실에서의 강한 군대는 계급을 존중하고 상명하복의 질서 안에서 서로를 존중할 때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헤럴드경제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장교단과 부사관단에게 (이번 일은)자성의 기회가 됐으면 한다"며 "제도적인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서로의 불편을 해결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주임원사 일부는 지난달 인권위에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장교들의 반말 지시가 당연하다'는 취지로 발언했다면서 진정을 냈다. 현역 육군 간부들이 육군 최고 수뇌인 현직 참모총장을 상대로 인권위에 진정을 낸 일은 처음이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