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69185 0202021011865569185 06 0601001 6.2.4-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610943375000 popular

이정수 층간소음 해명 논란…“거짓 해명 잘 봤다” 반박 글 등장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개그맨 이정수의 과거 층간소음 해명과 관련해 “정말 거짓말 뿐인 해명 잘 봤다”는 비판 글이 등장해 논란이 예상된다.

이정수는 최근 이휘재, 안상태 가족의 층간소음 문제가 이슈가 되면서 2년 전 쓴 글이 다시금 재조명 되자 지난 17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처음엔 층간 소음에 대해 크게 생각하지 못했는데 아랫집에서 연락이 왔고, 다음날 가서 죄송하다고 사과 말씀을 드렸다”며 “아랫집에서 계속 괜찮다고 했고, 저희 가족이 조심하면서 서로 친하게 지냈다. 지난해 5월 1층으로 이사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이정수의 이웃은 이와 관련,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반박 글을 올렸다. “그냥 죄송하다고 하면 되지 2년 전 일이라구요? 다 사과 한 일이라구요? 왜 거짓말을 하세요?”라며 아름답게 마무리됐다던 이정수의 당초 해명 글을 정면 비판했다.

또한 “완전 홈파티 중독이었다”며 “2년 전 일이라고 했는데 지금 올릴 수 있는 사진만 해도 모두 2019년 12월 사진이다. 매달 저렇게 놀고, 당시 항의를 받고도 끊임 없이 홈파티를 즐겼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2020년 3월을 기점으로 비자발적으로 이 가족의 홈파티는 끝났다. 이유는 아내분의 임신 때문이었다”며 “2020년 5월 1층으로 이사 갔지만 공동 정원에서 또 홈파티 멤버들을 매일같이 불러 바비큐를 해먹고 밤늦게까지 소란을 피우다 항의를 받고 요새는 안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정말 거짓말 뿐인 해명 잘 봤다”고 덧붙였다.

이정수는 2002년 KBS 17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 KBS2 ‘개그콘서트’의 ‘우격다짐’ 코너로 이름을 알렸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