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69335 1182021011865569335 04 0401001 6.2.4-RELEASE 118 오마이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10943709000

이란 "한국 동결 자산으로 밀린 유엔회비 납부 희망"

글자크기

유엔, 회비 체납한 이란의 투표권 박탈 추진

오마이뉴스

▲ 유엔 회비를 한국에 동결된 자금으로 내고 싶다는 이란 외무부의 요청을 보도하는 IRNA통신 갈무리. ⓒ IRN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란이 한국에 동결된 이란산 석유 수출대금으로 유엔 회비를 내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란 관영 IRNA통신에 따르면 17일(현지 시각) 이란 외무부 사이드 하티브자데 대변인은 유엔이 회비 미납을 이유로 이란의 투표권을 박탈하려고 하자 이같이 밝혔다.

하티브자데 대변인은 "이란은 미국의 일방적인 제재에도 불구하고 지난 수년간 제한적이지만 여러 안전한 경로를 통해 유엔 회비를 내왔다"라며 "우리가 최근 제안한 것은 한국에 동결된 자산을 사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란은 안전한 송금을 위해 유엔 재무팀과 협의하고 있다"라며 "이란 중앙은행의 승인, 협상, 조율 등을 통해 진행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유엔이 미국의 악의와 이란 자산의 오용을 이유로 회비 송금의 중계 기관으로 미국 은행을 사용하는 것을 중단하거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자금 이전의 안전을 보장해줄 것을 요구한다"라고 밝혔다.

앞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최근 유엔총회 의장단에 서한을 보내 이란, 리비아,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남수단, 콩고, 니제르, 짐바브웨 등 10개국의 유엔 회비가 밀렸다며 이들 국가의 투표권을 일시 박탈하라고 요청했다.

특히 이들 국가 중에서도 이란이 유엔에 내야 할 회비는1625만 달러(약 180억 원)로 가장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제재로 한국의 시중 은행들이 이란 중앙은행 계좌에 있는 석유 수출대금 70억 달러(약 7조5600원)를 동결하자 이를 풀어달라고 지속적으로 요구해왔다.

최근에는 이란 혁명수비대는 페르시아만에서 환경 오염을 이유로 한국 유조선 '한국케미'를 나포했으나, 동결 자금을 둘러싼 갈등이 배경에 깔린 것으로 보인다.

윤현 기자(goodwill7@naver.com)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