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73971 0032021011865573971 05 0506001 6.2.4-RELEASE 3 연합뉴스 50993684 false true false false 1610949923000

박지성, 행정가로 K리그 입성…전북 '조언자' 역할 맡을 듯

글자크기
연합뉴스

맨유 기념행사 참석한 박지성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한국 축구의 '레전드' 박지성(40)이 프로축구 전북 현대의 일원으로 K리그와 인연을 맺는다.

18일 축구계에 따르면 박지성은 올 초부터 전북에서 행정가 경력을 이어간다.

전북 관계자는 "함께 하는 방안을 두고 구단과 박지성 사이에 큰 틀에서 합의가 거의 이뤄졌다"면서 "곧 공식 발표를 하겠다"고 말했다.

박지성이 전북에서 정확히 어떤 역할을 할지는 확정되지 않았다.

축구 기술적인 부분에 국한되지 않고 구단 운영 전반에 걸쳐 조언하는 업무를 '비상근'으로 맡게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10여 년간 유럽 무대에서 활약하며 선진 구단 운영 시스템을 경험한 박지성의 조언은 K리그를 넘어 아시아 명문으로 발돋움하는 전북에 힘이 될 전망이다.

맡을 업무의 내용에 따라 효과가 달라지겠지만, K리그 흥행 면에서도 분명 호재다.

박지성은 한국 축구의 '보물'로 여겨지지만, K리그에서는 뛰지 않았다.

연합뉴스

2020 U-23 아시아 챔피언십 한국 경기장 찾은 박지성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교토 퍼플상가 유니폼을 입고 프로에 데뷔한 박지성은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4강 신화의 주역으로 활약한 뒤 유럽 무대로 건너가 네덜란드 에인트호번,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 소속으로 11년간 활약하고서 2014년 은퇴했다.

박지성이 대표팀을 제외하고 한국 팀 소속으로 뛴 건 명지대가 마지막이다.

그런 그가 K리그 '디펜딩 챔피언'이자 통산 최다 8회 우승에 빛나는 전북의 일원이 된 것만으로도 큰 관심을 불러 모을 전망이다.

박지성은 현역 은퇴 뒤 영국에서 축구 행정을 공부하며 제2의 인생을 준비했다.

2016년 9월부터 2017년 7월까지 영국 레스터의 드몽포르 대학교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마스터 코스 과정을 밟았다.

2017년 11월에는 대한축구협회(KFA)에서 유소년 축구 총괄 임원인 유스전략본부장을 맡으며 행정가로 첫발을 내디뎠다.

그러나 당시 영국에서 거주해 비상근으로는 업무에 전념하기 힘들었던 박지성은 결국 1년여 만에 본부장직에서 사임했다.

현재 박지성은 한국에 체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