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76334 0562021011865576334 01 0101001 6.2.4-RELEASE 56 세계일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10953016000

유승민 “강아지도 파양 어려운데… 文 인간의 존엄과 가치 모독”

글자크기

문재인 대통령 입양아 관련 발언 논란 / “입양 부모의 경우 마음이 변할 수 있기에 일정 기간 안에 취소한다든지, 입양아와 맞지 않으면 입양아를 바꿀 수 있도록 하겠다” / 劉 “이 말 듣는 순간 멍해서 대통령 발언이 맞는지 다시 확인해봤을 정도”

세계일보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18일 문재인(사진)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과 관련해 “가장 충격을 받은 부분이 입양아 관련 내용”이라고 비판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강아지도 파양이 얼마나 어려운데, 사람을 두고 저런 말을 할 수 있는가”라며 이같이 일갈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가진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른바 ‘정인이 사건’ 관련 질의를 받고 입양아 학대 재발방지대책으로 “입양 부모의 경우에도 마음이 변할 수 있기에, 일정 기간 안에는 입양을 다시 취소한다든지 또는 여전히 입양하려는 마음은 강하지만 아이와 맞지 않는다고 할 경우 입양 아동을 바꾼다든지(하는) 여러 방식으로 입양 자체를 위축시키지 않고, 활성화해나가며 입양 아동을 보호할 수 있는 대책도 필요하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이 말을 듣는 순간 멍해서, 대통령의 발언이 맞는지를 다시 확인해볼 정도였다”고 했다.

세계일보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 연합뉴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진실한 사람이 아니라 ‘지킬 앤드 하이드’(소설 주인공) 같은 사람”이라며 “입양 아이를 취소하거나 바꾸다니? 마치 입양 아이가 무슨 쇼핑 하듯이 반품, 교환, 환불을 마음대로 하는 물건이란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그는 “강아지도 파양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데, 하물며 사람을 두고 저런 말을 어떻게 할 수 있나?”라고 거듭 물었다.

유 전 의원은 “문제는 아동학대이지 입양이 아니다”라며 “‘사람이 먼저’라는 인권변호사 출신 대통령은 사실은 인간의 존엄과 가치에 대해 아무 생각이 없었던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논란이 일자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문 대통령이 ‘파양’을 염두에 두고 한 말이 아니라고 수습에 나섰다. 그는 “대통령님 말씀은, 입양의 관리와 지원을 활성화하자는 취지였다”면서 “구체적으로 사전 위탁보호제를 염두에 뒀다”고 설명했다.

다음은 유승민 전 의원 페이스북 전문.

<입양아를 바꾸다니…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모독한 대통령>

오늘 대통령의 기자회견에서 내가 가장 충격을 받은 대목은 부동산도, 백신도, 사면도, 재난지원금도 아니라, 이 말이었다.

“입양 부모의 경우 마음이 변할 수 있기에 일정 기간 안에 취소를 한다든지, 입양아와 맞지 않으면 입양아를 바꿀 수 있도록 하겠다.”

이 말을 듣는 순간 멍해서 대통령 발언이 맞는지 다시 확인해봤을 정도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진실한 사람이 아니라 ‘지킬 앤드 하이드’같은 사람이다.

입양 아이를 취소하거나 바꾸다니? 마치 입양 아이가 무슨 쇼핑 하듯이 반품, 교환, 환불을 마음대로 하는 물건이란 말인가?

강아지도 파양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데, 하물며 사람을 두고 저런 말을 어떻게 할 수 있나?

‘16개월 아동학대치사 사건’이 터졌을 때 대통령이 아동학대를 마치 입양의 문제인 것처럼 말할 때부터 이상했었다.

아동학대의 대부분이 입양 부모가 아니라 친부모가 저지른 것임을 몰라서 저러나 싶었다.

문제는 아동학대이지 입양이 아니다.

‘사람이 먼저’라는 인권변호사 출신 대통령은 사실은 인간의 존엄과 가치에 대해 아무 생각이 없었던 것이다.

아동의 인권에 대해 단 한 번이라도 진지하게 고민해봤다면 저런 말이 나올 수가 없었을 것이다.

저런 위선과 거짓으로 대통령 집무를 수행해왔으니, 국가경영이 잘될 리가 없었다.

오늘 기자회견도 지난 4년의 잘못에 대한 진지한 반성은 없었다.

부동산도, 백신도, 민생도, 남북관계도, 대통령과 이 정권이 잘못한 것은 없고 의도도, 정책도 옳았는데 불가피한 사정으로 결과만 미흡했다는 식이다.

24번의 부동산대책도 정책이 잘못된 게 아니라 다른 이유로 집값과 전월세가 이렇게 된 거라고 한다.

1인 가구의 급증은 문재인 정권이 출범하기 훨씬 이전에 시작한 현상인데, 이걸 핑계 삼는 것도 말이 안 된다.

스스로 ‘빵 만들듯이’ 금방 되는 게 아니라던 공급대책을 지난 4년간 안 하다가 임기 1년을 남기고 한다는 거다.

그것도 유난히 공공재개발, 공공임대 등 ‘공공’을 강조한다.

코로나 경제위기와 코로나 양극화로 정부가 돈 쓸 곳이 부지기수인데, 주택문제마저 민간시장을 활용하지 않고 세금을 쓰려는 발상은 잘못이다.

부동산에서 공공은 저소득층, 청년과 노인 무주택자 등 어려운 분들을 위한 주거복지에만 적용되는 원칙이다.

백신 확보도 온 세상이 뒤늦게 비판여론을 의식해 허겁지겁 도입한 걸 다 아는데, 대통령은 늦지 않았다고 우긴다.

재난지원금을 보편과 선별 섞어서 쓰면 된다고 하니, 대통령이나 경기도지사나 조삼모사(朝三暮四)로 국민을 우롱하는 건 똑같다.

김정은이 ‘평화와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갖고 있다’는 말도 국민 대다수의 생각과 너무 동떨어진 발언이다.

대통령이 아직도 김정은에 대해 그런 나이브한 생각을 갖고 있는 근거가 과연 무엇인지 궁금하다.

바이든 대통령에게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대화 성과를 계승하라”고 주문한 것은 바이든이 가장 싫어할 말이다.

트럼프 정부는 쇼만 했을 뿐 북한 비핵화에 실패했는데 무슨 성과를 계승하라는 것인가?

저런 생각으로 바이든 시대의 한미동맹이 제대로 갈 수 있을지 걱정이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