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79806 0532021011865579806 08 0801001 6.2.4-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0958553000

KAI-KAIST, 소형위성 분야 사업화 맞손…협약 체결

글자크기

산‧학 협력체계 기반으로 위성 융‧복합 솔루션 개발해 미래 우주산업 확대

경남CBS 이상현 기자

노컷뉴스

KAI 우주센터. KAI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항공우주산업㈜, KAI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18일 국내 우주분야 발전과 우주산업 활성화를 위해 소형위성 분야의 연구개발과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으로 진행된 이번 협약의 내용은 소형·초소형 위성시스템과 지상국 개발, 소형·초소형 위성의 구성품 개발, 기술이전을 포함한 기술사업화, 양 당사자의 상호 분야에 대한 공동장비 활용 등이다.

국내 최고 수준의 우주산업 역량을 보유한 두 기관의 공동 협력에 따라 향후 국내 우주분야 연구의 시너지 창출은 물론 경쟁력 제고와 기술산업화 등이 기대된다.

일반적으로 소형위성은 500kg 이하, 초소형위성은 100kg 이하의 위성을 의미한다. 중·대형위성에 비해 연구개발·제작기간이 짧고, 가격이 저렴해 동일 예산으로 다수의 위성을 발사할 수 있다.

특히, 다수의 소형위성을 저궤도로 발사해 기존의 중·대형위성과 연계할 경우, 비약적인 통신 속도 향상이 가능해 차세대 이동통신망 구축과 기상예보, 재난재해 예방과 감시정찰 등 다양한 활용이 기대된다.

KAI는 그동안 쌓아온 중·대형위성 역량에 소형·초소형위성 기술을 접목해 위성 간 융·복합 솔루션을 개발하고 본격적인 뉴스페이스 시장을 개척해 나갈 계획이다.

그동안 KAI는 다목적실용위성(아리랑) 1호~7호, 정지궤도 복합위성과 첫 민간 주도 개발사업인 차세대중형위성, 국방위성 등 각종 중·대형위성 사업에 참여하며 위성개발 기술력과 노하우를 확보해 왔다.

지난해 8월에는 국내 최대 규모의 민간 우주센터를 건립해 위성개발, 생산, 조립, 시험을 한 곳에서 수행하며 개발 시너지를 높이고 있다.

안현호 사장은 "위성 분야는 첨단 융·복합 시장의 핵심사업으로 성장이 기대되는 분야"라며 "KAI는 산·학 간 긴밀한 협력체계를 통해 위성을 활용한 미래 초고속 네트워크 수요에 대비하며 민간 우주산업 분야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