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83029 1082021011865583029 06 0601001 6.2.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56433246 false true false false 1610974200000 related

[단독] 안상태 아내, 층간소음 논란 심경 "남편, 안타까운 마음" (인터뷰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개그맨 겸 영화감독 안상태의 아내가 층간소음 문제의 고충을 토로하는 듯한 게시물을 SNS에 남겨 다시 주목받고 있다.

18일 안상태의 아내이자 일러스트레이터 조인빈 씨는 자신의 SNS에 "위에 사는 불쌍한 Celebrity, 아래 사는 불쌍한 KeyboardWarrior"라는 글과 함께 노래가 삽입된 일러스트 영상을 게재했다.

이 영상은 조인빈 씨가 직접 작업했으며, 게시물이 게재된 후 온라인 상에서는 조인빈 씨가 최근 논란이 된 층간소음 문제를 그림으로 빗대 표현한 것이 아니냐는 의문이 이어졌다.

조인빈 씨는 이날 오후 엑스포츠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그림으로 하고 싶은 말을 표현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조인빈 씨는 "제 직업이 일러스트레이터이기 때문에, 제가 하고 싶은 말을 그림으로 명확하게 그리려고 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INBIN'이라는 이름으로 일러스트레이터 활동 중인 조인빈 씨는 "제 나름대로, 아닌 것은 아니기에 그 생각을 말하고 싶었다"고 조심스럽게 밝혔다.

최근 연예인 가족의 집과 그의 이웃들 사이에 일어난 층간소음 문제가 공개되며 사회적으로도 많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조인빈 씨는 자신이 처한 상황을 전하며 층간소음 논란에 해명할 수 있는 부분들을 다시 설명하기도 했지만, 의도치 않게 온라인상에서 악플을 받기도 하는 등 또 다른 마음고생을 겪고 있다.

이에 조인빈 씨는 "저는 일반인이기에 사실 상관이 없다. 하지만 남편을 보면 안타까운 마음이다. 남편을 비롯해, 많은 연예인들이 거짓 정보와 악플들로 얼마나 힘들 수 있을지 알게 됐다"며 최근 논란에 대한 심경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상태 가족의 층간소음 문제는 지난 12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불거졌다. '개그맨 겸 현직감독'의 가족이 꾸준히 층간소음을 일으켰다고 전해졌고, 해당 인물이 안상태인 것으로 밝혀졌다.

글쓴이는 "누가 보면 단독주택에 사는 줄 알겠다. 10개월을 참다가 글을 올린다. 제발 층간소음을 멈춰 달라"는 글은 남겼다.

이에 조인빈 씨는 "그 분들이 작년에 이사를 온 후에 항의를 심하게 했다. 죄송하다고 한 후에 매트를 깔고, 아이가 조금 피해를 주는 것 같으면 제지를 하고 혼냈다. 그렇게 했는데도 계속 집으로 올라왔다. 이후엔 관리실, 경비실을 통해서도 민원을 엄청나게 넣더라. 집에 아이가 없을 때도, 아이가 자고 있을 때도 민원이 왔다"고도 덧붙였다.

또 자신이 SNS에 올렸던 집안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되며 층간소음의 증거처럼 올라온 것에 대해서도 " 그분들이 살지 않을 때의 사진도 캡처했더라. 마루만 보이면 캡처해서 그 쪽으로 연결 지은 것 같다. 어린아이니까 안 뛰진 않을 거다. 그래도 그렇게 반응할 정도인지는 억울한 부분이 있다"고 털어놓으며 빠른 시일 내에 이사를 갈 것이라고 밝혔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조인빈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