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84127 0682021011965584127 02 0201001 6.2.4-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0992800000

박원순 피해자 “남인순, 사과하고 의원직 사퇴하라”

글자크기

‘성추행 피소사실 유출’ 책임촉구

피해자가족, 2차가해 중단도 호소

文대통령 “朴 前시장 사건 안타깝다”

동아일보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 동아일보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해자와 가족들이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의 사퇴와 공개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피해자 측은 “피소 사실이 여성단체와 남 의원 등을 거쳐 유출된 것에 책임을 져라”라며 김영순 전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와 임순영 전 서울시 젠더특보의 공개 사과도 함께 요구했다.

피해자 A 씨와 가족들은 18일 피해자지원단체 및 공동변호인단을 통해 ‘책임 촉구를 위한 입장문’을 내고 “남 의원 등 3인으로 인해 7월에 (피소 사실이 유출되는) 참담함이 발생했다. 오늘까지 그 괴로움이 지속되고 있다는 점에서 책임지는 행동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피해자 측은 특히 남 의원에 대해 강한 비난을 쏟아냈다. A 씨는 “고소장을 접수시키기도 전에 고소 사실이 알려질 수 있다는 사실이 다시 생각해도 끔찍하다”며 “잘못에 책임지는 행동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A 씨 아버지는 “남 의원은 국민 앞에 사죄하고 의원직을 즉시 내려놓기 바란다”고 했다.

지난해 12월 30일 서울북부지검이 공개한 수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7월 피해자 변호인이 여성단체에 지원 요청을 하자, 이를 알게 된 김 전 대표가 남 의원에게 동향을 전달했다. 이후 남 의원은 임 전 특보에게 전화해 “불미스러운 얘기가 돌고 있는 것 같다”고 물었다. 이후 임 전 특보는 박 전 시장에게 이를 전했다.

피해자 가족들은 A 씨에 대한 2차 가해를 멈춰 달라고도 호소했다. 법원이 14일 박 전 시장의 성추행 내용을 공개했는데도 피해자에 대한 공격이 이어지고 있다고 한다.

A 씨의 어머니는 “딸이 하루에도 몇 번씩 ‘내가 죽으면 (성추행 사실이) 인정될까’라고 말한다. 모든 비밀번호를 알려주며 만일을 위해 기억하고 있으라고 했다”며 “우리는 단지 사실을 인정하고 못 지켜줘 미안하다는 말을 듣고 싶었을 뿐”이라고 말했다. A 씨 동생도 “2차 가해가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 누나의 신상이 포함된 정보나 사진이 노출되지 않았는지 수시로 검색한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박 전 시장 사건에 대해 “피해자의 피해 사실에 대해서도 대단히 안타깝고, 이른바 2차 피해가 주장되는 상황도 안타깝게 생각한다. 한편으로는 박 전 시장이 왜 그런 행동을 했으며, 왜 극단적인 선택을 했는지 하는 부분도 대단히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권기범 기자 kaki@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