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09980 0092021011965609980 01 0101001 6.2.4-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054888000

주호영 "文도 사면 대상 될 수도" 발언에 與 "정치보복 협박"(종합)

글자크기

민주당 "정치인 자질 의심 돼…즉각 사과하라"

맹성토 이어져…우상호 "정치보복 선전포고냐"

주호영 "언제든 음양 바뀐다는 이치 말했을 뿐"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19.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정진형 김남희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9일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 사면론에 제동을 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사면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고 발언하자, 여당은 일제히 "정치 보복 망언"이라고 발끈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전날 사면론을 일축한 것을 겨냥해 "현직 대통령도 시간 지나면 전직 대통령이 된다.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들이 사면 대상 될지도 모르는 상황"이라며 "늘 역지사지하는 자세를 가질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해당 발언에 더불어민주당은 즉각 반발했다. 신영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주 원내대표가 현직 대통령을 향해 정치 보복을 예고하는 망언으로 또다시 헌정질서를 어지럽히고 있다"며 "전직 대통령이 재판을 받는 불행한 역사가 재현될 것을 전제로 한 주 원내대표의 발언은 정치인으로서 최소한의 자질마저 의심케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해당 발언에 대해 즉각 사과하고, 두 전직 대통령의 죄에 대한 대국민 사과부터 하라"고 촉구했다.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우상호 의원은 "정치 보복을 하겠다는 선전포고이자 협박"이라며 "국민 통합을 위해 전직 대통령들을 사면하자고 촉구하면서 현직 대통령이 사면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이 과연 국민 통합에 합당한 일이냐"고 반문했다.

여당 중진인 김두관 의원도 "대통령에 대한 야당의 독설을 많이 들어왔지만, 대놓고 정치 보복을 예고하는 것은 처음 본다"며 "주 원내대표는 내심 이명박, 박근혜씨 사면을 바라지 않는 것 같다. 주 원내대표 발언 때문에 대통령께서는 사면을 할래야 할 수 없게 됐다. 정치보복을 피하기 위한 사면이 되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박상혁 의원은 "현직 대통령이 퇴임 후 구속될 수도 있다는 취지의 매우 무례하고 비상식적인 망발"이라며 "제1야당 원내대표가 현직 대통령을 잠재적 범죄자로 여기고 있다는 소리로 들리지 않겠냐"고 지적했다.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주호영 원내대표의 현직 대통령께 대한 발언은 국민 분열과 정쟁을 위한 것이고 용서를 구해야 할 책임 있는 분께서 현직 대통령에 대한 일종의 정치보복을 선언한 것"이라며 "주호영 원내대표는 해당 발언에 대해 정중히 사과하고 임기 중 범죄로 스스로 탄핵한 전직 대통령의 잘못에 대해 책임 있는 정당의 원내대표로서 반성하라"고 촉구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참좋은지방정부위원회 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20년 지방정부 우수정책·지방의회 우수조례 경진대회 시상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2.22.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친문 홍영표 의원 역시 페이스북에 "주 원내대표는 2004년 노무현 대통령을 모욕했던 '환생경제' 주역"이라고 상기시킨 뒤 "아무리 그래도 지금은 5선에 원내대표이다. 그런 지도자급 정치인이 제1야당의 '막말'을 전담하는 현실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홍 의원은 "결국 주 원내대표의 발언은 자신들이 권력을 잡으면 정치보복에 나서겠다는 정치적 공약을 한 것"이라며 "극우 지지자들이 듣고 싶어 하는 가짜뉴스를 던져주는 것"이라고 했다.

한편 주 원내대표는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오후 기자들과 만나 "정치보복은 자신들(민주당)이 하는 것이지, 나는 세상의 이치를 이야기한 것"이라며 "음지가 양지 될 수 있고 양지가 음지 될 수 있기 때문에 양지에 있을 때 음지를 생각하고 음지에 있을 때 양지를 생각해야 국민통합이 가능하다는 그런 일반론을 이야기한 것"이라고 받아넘겼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nam@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