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11111 1112021011965611111 02 0201001 6.2.4-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061122000

[전문]이재명 "부처 눈에는 부처가,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는 법"

글자크기

"명색이 제1야당 원내대표···없는 죄라도 만들어보겠다고 '겁박'"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향해 “부처 눈에는 부처가,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는 법”이라며 “늘 공작을 일삼는 자는 공작할 일들만 보인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현직 대통령은 시간이 지나면 전직 대통령이 된다.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며 “역지사지하는 자세를 가지라”고 문재인 대통령에 촉구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豕眼見惟豕 佛眼見惟佛矣(시안견유시 불안견유불의)’란 제목의 글을 통해 “명색이 제1야당 원내대표다”며 “없는 죄라도 만들어보겠다고 ‘겁박’한 것은 아니라 믿고 싶다. 그러나 저 말씀으로, 국민의힘이 검찰개혁과 공수처에 저항하는 것이 ‘없는 죄 만들어 보복하던 추억 때문이냐’는 비판에 직면하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국민의힘 눈에는 무엇이 보입니까? 풍전등화같은 서민의 삶은 보이지 않고 모든 것이 정치놀음으로 보입니까? 그런 저주의 언어로 어찌 도탄에 빠진 국민의 마음을 어루만질 수 있겠습니까?”라고 반문했다.

이어 “그러나 분명히 말한다”며 “그 누구도 없는 죄를 조작해 벌할 수 없다. 다시는 조작에 허망하고 무고하게 당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종열기자 yjyun@sedaily.com

<다음은 이 지사 SNS전문>

豕眼見惟豕 佛眼見惟佛矣(시안견유시 불안견유불의).

오늘 아침 모 일간지의 1면에는 노숙인에게 자신의 긴 점퍼를 입혀주고 주머니속 장갑과 5만원 지폐를 건내고 홀연히 사라진 시민의 사진이 실렸습니다. 사진은 온라인을 떠돌며 국민들을 위로하고 보듬었습니다.

이 벼랑끝 위기를 우리 서민들 이렇게 견뎌내고 있습니다. 다 포기하고 싶고 홧술 먹고 눈물 쏟으면서도 실낱같은 희망으로, 사진 한장의 따뜻함에 기대어, 그래도 살만한 세상이려니 힘겹게 버티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눈에는 무엇이 보입니까? 풍전등화같은 서민의 삶은 보이지 않고 모든 것이 정치놀음으로 보입니까? 그런 저주의 언어로 어찌 도탄에 빠진 국민의 마음을 어루만질 수 있겠습니까?

명색이 제1야당 원내대표이십니다. 없는 죄라도 만들어보겠다고 ‘겁박’한 것은 아니라 믿고 싶습니다. 그러나 저 말씀으로, 국민의힘이 검찰개혁과 공수처에 저항하는 것이 ‘없는 죄 만들어 보복하던 추억 때문이냐’는 비판에 직면하고 말았습니다.

부처 눈에는 부처가,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는 법입니다. 늘 공작을 일삼는 자는 공작할 일들만 보입니다.

그러나 분명히 말합니다. 그 누구도 없는 죄를 조작해 벌할 수 없습니다. 다시는 조작에 허망하고 무고하게 당하는 일은 없을겁니다.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