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11225 0012021011965611225 08 0801001 6.2.4-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false false false 1611061381000

한국인들 작년에 넷플릭스 보느라 5000억원 넘게 썼다

글자크기

‘집콕’ 확산으로 1년 새 2배 급증

[경향신문]

지난해 한국인이 넷플릭스 결제에 5000억원 이상을 썼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코로나19 이후 ‘집콕’ 트렌드 확산으로 이용자가 급증하며 넷플릭스 결제금액은 1년 만에 두 배 넘게 증가했다.

앱 분석 업체 와이즈앱은 만 20세 이상 한국인의 신용카드, 체크카드로 결제한 금액을 표본조사한 결과 지난해 넷플릭스 결제금액이 5173억원으로 추정된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2019년 결제액 2483억원보다 108% 증가한 것이다. 넷플릭스의 국내 연간 결제금액은 2018년 657억원에서 2019년 2483억원으로 증가한 데 이어 지난해 5000억원을 돌파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며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가 주요 여가 수단으로 떠오른 데다, <킹덤> <스위트홈> 등 넷플릭스의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들이 인기를 끌며 이용자를 크게 늘린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지난해 12월 기준 넷플릭스 결제금액은 587억원으로 월간 최대 금액을 기록했다. 유료 결제자 수도 410만명으로 역대 최고치였다. 세대별로는 2030세대가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20대가 전체 결제자 수의 35%를 차지했고 30대가 26%, 40대가 20%, 50대 이상이 19%로 뒤를 이었다.

앱 사용자 수도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와이즈앱이 한국인 만 10세 이상의 스마트폰 사용자를 대상으로 정액제 OTT 앱 이용자를 표본조사한 결과, 지난해 12월 기준 넷플릭스 이용자는 758만명으로 집계됐다. 이어 웨이브 269만명, 티빙 237만명, U+모바일tv 226만명, 왓챠 164만명, 시즌 146만명으로 조사됐다.

노정연 기자 dana_fm@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그 법들은 어떻게 문턱을 넘지 못했나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