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12543 0042021012065612543 02 0201001 6.2.4-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11084048000

[자막뉴스] 머리채 잡고 물 뿌리고...폭행 일삼은 보육교사들 '충격'

글자크기
인천의 한 국공립 어린이집.

한 보육교사가 고개를 돌리는 아이 얼굴을 향해 사납게 손찌검합니다.

아이가 놀라 얼어붙었는데, 주변 선생님들은 말리지도, 아이를 달래지도 않습니다.

도망치듯 달려가는 아이를 뒤쫓아가 머리채를 잡고 쓰러뜨리고,

이부자리를 들고 와 집어 던지더니, 아이를 강제로 눕히기도 합니다.

낮잠을 자지 않는다고 분풀이를 한 것으로 보입니다.

분무기로 얼굴을 향해 물을 뿌리기도 하는데, 얼굴을 감싸 쥔 아이가 이리저리 도망 다니는 모습도 보입니다.

큰 베개로 힘껏 내리치거나, 아이를 때려 쓰러뜨리는 장면도 어린이집 CCTV에 고스란히 찍혔습니다.

두 달 치 영상을 분석한 경찰은 원생 19명 가운데 10명이 학대 피해를 당한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이 가운데에는 자폐증을 앓고 있는 아이들도 있었습니다.

일부는 강한 정신적 충격에 의한 심리적 불안, 트라우마까지 겪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사건은 아이에게 상처가 난 것을 이상하게 여긴 피해 아동 부모가 신고하면서 드러나게 됐습니다.

어린이집 원장은 학대 정황이 드러나자 피해 아동 부모들에게 사죄의 뜻을 밝혔지만, 학대 교사들은 아직 어떤 입장도 밝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어린이집 소속 보육교사 6명 모두 학대에 가담했다고 보고 전원 입건했습니다.

이와 함께 원장이 학대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관리 감독을 제대로 한 것인지 등을 추가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ㅣ안윤학
영상편집ㅣ양영운
자막뉴스ㅣ이미영

#어린이집 #보육교사 #어린이집폭행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