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12579 0142021012065612579 03 0308001 6.2.4-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085023000

옐런 "환율조작, 강하게 대처하겠다"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지명자가 19일(현지시간) 화상회의로 열린 상원 금융위원회 인준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지명자가 환율조작에 강력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시장 환율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옐런 지명자는 19일(이하 현지시간) 상원금융위원회 인준청문회 자리에서 재무장관이 되면 미 교역 상대국들의 외환시장 개입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옐런은 "상업적 이득을 위해 고의적으로 환율 목표수준을 정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면서 "불공정한 교역 이득을 얻기 위해 인위적으로 통화가치를 조작하려는 다른 나라들의 어떤 시도에도 반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 출신인 옐런은 세계금융위기 이후 미 경제를 신속하게 안정시켜 연임이 유력했지만 예상과 달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뒤 제롬 파월로 교체됐다.

그러나 그는 민주당은 물론이고 공화당 의원들에게서도 광범위한 지지를 받고 있어 재무장관 인준이 무난할 전망이다.

옐런은 인준청문회에서 특히 중국을 콕 집어 비판했다. 전례없는 강경한 어조였다.

그는 조 바이든 차기 행정부가 "중국의 폭압적이고, 불공정하며, 불법적인 관행들에 맞설 것"이라면서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이런 점들을 시정하기 위해 '모든 수단들을' 동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옐런은 중국이 "무역 장벽들을 세우고, 기업들에 불법 보조금을 주고 있다"며서 이와함께 "지적 재산권을 훔치고"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아울러 중국이 '글로벌 노동·환경 기준들'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에 대한 강경자세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크게 차이가 없지만 옐런은 이번에는 미국이 우방과 함께 중국을 압박하겠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미국이 중국을 압박하기 위해서는 "동맹들과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옐런은 이날 인준청문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약달러 정책을 폐기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는 "미국은 경쟁 이점을 확보하기 위해 통화가치 약세를 추구하지 않는다"고 못박았다.

대규모 경기부양 필요성도 강조했다.

옐런은 바이든 당선인이 14일 밤 공개한 1조9000억달러 규모의 추가 경기부양책을 지지하고 지금은 앞 뒤 재지 않고 경제에 돈을 쏟아부을 때라고 말했다.

그는 당선인이나 자신이나 이같은 대규모 자금 방출이 국가부채를 심각한 수준으로 부풀릴 것이라는 점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옐런은 이어 "그렇지만 지금 당장은 금리가 사상최저 수준이고, 이때 가장 현명한 일은 통 크게 행동하는 것"이라면서 "장기적으로 그 혜택이 비용을 크게 웃돌 것"이라고 낙관했다.

그는 "특히 우리가 매우 오랜 기간 고통받고 있는 이들을 돕는데 신경을 쓴다면 더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다.

dympna@fnnews.com 송경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