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12705 0292021012065612705 05 0507003 6.2.4-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086460000

토론토, 드디어 빅네임 FA 데려오나..."마무리 예이츠 계약 임박"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한용섭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드디어 빅네임 FA 영입을 앞두고 있다.

MLB 네트워크의 존 헤이먼은 20일(이하 한국시간) "토론토가 마무리 투수 커비 예이츠(34)와 계약이 임박했다(Kirby Yates is close to a Blue Jays deal)"고 전했다.

또 캐나다 매체 'TSN'의 토론토 담당 기자는 "예이츠가 20일 토론토의 스프링캠프지인 더니든을 방문한다"고 알렸다. 헤이먼은 "토론토가 스타 구원 투수를 얻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예이츠는 2018시즌 샌디에이고에서 16홀드 12세이브를 거두며 마무리 보직을 맡았고, 2019년 60경기에 등판해 5패 41세이브 평균자책점 1.19로 활약하며 올스타에 선정됐다.

지난해는 시즌 도중 팔꿈치 뼛조각 제거 수술을 받으면서 6경기 등판에 그쳤다. 부상 여파로 4⅓이닝 6실점(평균자책점 12.46)으로 부진했다.

오프 시즌 거물 FA들에게 관심을 보인 토론토는 19일 우완 투수 타일러 챗우드와 계약 소식이 전해졌다. 현지 언론은 1년 300만 달러에 영입했다고 전했다. /orang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