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13497 0962021012065613497 06 0601001 6.2.4-RELEASE 96 스포츠서울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611092785000 popular

'음주운전' 박시연, "후회하고 반성"...직접 사과에도 비난은 계속[SS톡]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배우 박시연이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된 것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한다"며 직접 사과문을 올렸지만 비난 여론은 여전히 거세다.


20일 박시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직접 사과하는 게 맞기에 저의 개인 공간에 조심스럽게 글을 올린다"며 "먼저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적었다.


또 "이유를 불문하고 해서는 안 될 일이었다. 안일하게 생각한 저 자신에 대해 후회하고 깊이 반성한다"며 "저를 응원해 주시고 아껴주시는 분들께도 너무 죄송하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반성하고 반성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박시연은 지난 17일 오전 11시 30분께 서울 송파구에서 좌회전 신호 대기 중인 승용차를 자신의 외제차로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호 취소 수준인 0.097%로, 경찰은 박시연을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했다.


피해 차량에 타고 있던 운전자 등 총 2명은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시연은 자신의 차에 홀로 타고 있었으며 그 또한 부상을 입지 않았고, 사고 당일 경찰 조사를 받은 후 귀가했다. 사고 당시 모습이 박시연의 음주운전 사고를 단독보도한 SBS '8뉴스'를 통해 전해지기도 했다.


이에 대해 박시연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박시연은 지난 16일 저녁 집에서 지인과 함께 술을 마셨고, 다음날인 17일 숙취가 풀렸다고 판단하여 자차를 이용해 외출했다. 차를 몰다 경미한 접촉사고가 있었고, 근처에 있던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에 응했으며, 그 결과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가 나오게 됐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이유를 불문하고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에게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해 깊이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과했다.


이처럼 소속사가 "전날 숙취가 풀리지 않은 것"이라는 취지로 낮술은 아님을 해명했지만 결과적으로 면허 취소 수치가 나올 만큼의 음주 후 운전대를 잡은 모양새로, 경솔한 처신에 대한 비난은 더욱 거세졌다.


"안일하게 생각한 자신에 대해 후회한다"고 밝힌 사과문은 공허하게 맴돌 뿐이다. 더욱이 박시연은 2013년 프로포폴을 불법적으로 상습 투약해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는 터라, 또 이미지 추락을 자처한 것으로 대중과 더 멀어지게 됐다.


한편 박시연은 영화 '간기남', '마린보이', KBS2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 JTBC '판타스틱', SBS '키스 먼저 할까요?' 등에 출연했으며 최근작은 tvN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다.


다음은 박시연 글 전문


박시연입니다. 제가 직접 사과하는 게 맞기에 저의 개인 공간에 조심스럽게 글을 올립니다. 먼저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이유를 불문하고 해서는 안 될 일이었습니다. 안일하게 생각한 저 자신에 대해 후회하고 깊이 반성합니다. 저를 응원해 주시고 아껴주시는 분들께도 너무 죄송합니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반성하고 반성하겠습니다.


다음은 미스틱스토리 공식입장


전문안녕하세요, 미스틱스토리입니다. 뉴스에 보도된 박시연 관련 입장을 알려드립니다.


우선 안좋은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박시연은 지난 16일 저녁 집에서 지인과 함께 술을 마셨고, 다음날인 17일 숙취가 풀렸다고 판단하여 자차를 이용해 외출했습니다. 차를 몰다 경미한 접촉사고가 있었고, 근처에 있던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에 응했으며, 그 결과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가 나오게 됐습니다.


이유를 불문하고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에게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해 깊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으며, 박시연 역시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다시 한번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SBS 방송화면,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