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13633 0142021012065613633 08 0803001 6.2.4-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093609000

에어팟 수리가능점수 '0점' 탈피한 최초 제품은?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이미지출처=아이픽스잇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정보기술(IT) 기기 분해 전문 사이트 아이픽스잇이 19일(현지시간) 애플 에어팟 맥스 분해를 완료, 그 결과를 공개했다. 아이픽스잇은 에어팟 맥스의 수리 점수를 6점으로 매겼다. 에어팟 제품에 0이 아닌 점수가 주어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아이픽스잇의 수리 전문가들은 에어팟 맥스를 통해 애플의 '강박적인 장인 정신'을 엿보았다고 평가했다. 예를 들어 에어팟 맥스의 헤드 밴드 부분은 간단한 SIM 제거 도구로 쉽게 제거 할 수 있다.

아이픽스잇 측은 "적절한 위치에서 살짝 찌르면 두 개의 작은 스프링이 압축돼 헤드 밴드를 고정하는 클램프가 해제된다"라고 설명했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출처=아이픽스잇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같은 분해 용이성은 전작의 복잡성과는 상반되는 것이다.

다른 구성 요소는 헤드 밴드 만큼 쉽게 분해되지는 않았지만 수리는 가능했다. 에어팟 맥스의 이어컵 부분을 분해하려면 특수 드라이버와 일부 접착제를 녹여야 하지만 떼어내는 것은 가능했다. 또 이어폰을 분해해 배터리 및 라이트닝 포트와 같은 주요 구성 요소에 접근할 수 있다. 에어팟 맥스는 3.5mm 보조 케이블 호환성이 없기 때문에 이같은 구성 요소는 충전과 청취를 모두 담당한다.

다만 복잡하고 정밀한 설계는 여전했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출처=아이픽스잇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픽스잇은 에어팟 맥스의 디자인을 기계식 시계에 비유하며 분해를 마무리했다.

아이픽스잇은 "시장에 나와있는 다른 헤드폰보다 디자인이 더 복잡함에도 놀랍게도 수리가 가능하다. 쉽게 제거 할 수 있는 이어 쿠션 및 헤드 밴드와 같은 일부 부품은 'DIY 친화적'이기까지 하다"라며 "비교를 위해 보스와 소니의 헤드폰 역시 분해했는데 아이팟 맥스의 강박적인 장인 정신은 이들 다른 장치를 장난감처럼 보이게 만든다"라며 추켜 세웠다.

아이픽스잇은 에어팟 맥스의 수리가 예상보다 쉽더라도 헤드 밴드를 제거하면 기기의 보증이 무효화되는지 여부가 명확하지 않기 때문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조언도 잊지않았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출처=아이픽스잇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플 #에어팟맥스 #아이픽스잇 #에어팟맥스분해
true@fnnews.com 김아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