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15292 0092021012065615292 04 0401001 6.2.4-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099916000

푸틴, 영하 20도 날씨에 얼음물 목욕…정교회 행사 참여

글자크기

정교회 "방역 위해 입욕 자제" 권고에도 강행

뉴시스

[모스크바=AP/뉴시스]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의 기온이 영하 20도까지 떨어진 가운데 공현대축일을 맞아 얼음물에 몸을 담그고 있다. 공현대축일에 성직자가 축복한 물은 이듬해 기념일까지 거룩하고 순수한 것으로 여겨지며, 사람들은 이 물이 특별한 보호와 치유의 힘을 갖고 있다고 믿는다. 러시아 정교회는 율리우스력에 따라 1월 19일에 공현대축일을 기념한다. 2021.01.1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68) 러시아 대통령이 영하 20도의 날씨를 뚫고 얼음물에 몸을 담갔다. 정교회의 공현대축일 입욕 행사를 치르기 위해서다.

타스통신 등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푸틴 대통령은 모스크바주(州) 외곽에서 공현대축일 입욕 행사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수년 째 공현대축일 입욕을 하며 자신의 건재함을 과시하고 있다.

크렘린궁이 공개한 동영상에는 파란 수영복을 입은 푸틴 대통령이 십자가 모양을 한 야외 목욕탕에 세 차례나 몸을 담그는 하는 모습이 담겼다. 풀 앞에 서있는 커다란 얼음 십자가는 추운 날씨를 짐작게 한다.

러시아 정교회에서 공현대축일은 예수의 30번째 생일에 요르단강에서 요한으로부터 세례를 받고 하느님의 아들로서 사람들 앞에 등장한 것을 축하하는 날이다.

정교회 신자들은 이를 기념하기 위해 공현대축일 전야부터 성당에서 성수에 손을 씻거나 강이나 저수지의 얼음을 깨고 찬 물에서 목욕을 한다.

러시아에서는 얼음물 목욕이 면역 체계를 강화해 건강을 지키고, 죄를 씻는 행위로도 알려져 있다.

다만 올해 정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확산하고 많은 이들이 병으로 몸이 약해졌다"며 "신자들의 얼음물 목욕을 권하지 않는다. 지금은 자신의 몸을 시험해선 안 된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