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17658 0372021012065617658 06 0601001 6.2.4-RELEASE 37 헤럴드경제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611103624000 popular

[종합]"안일하게 생각" 박시연, 대낮 음주운전 사과‥또 물의에 쏟아지는 실망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박시연/사진=민선유기자



[헤럴드POP=김나율기자]배우 박시연이 대낮 만취 운전으로 또 한 번 실망감을 안겼다. 프로포폴 투약 혐의에 이어 두 번째 오점이다.

지난 19일 박시연의 음주운전 혐의가 보도됐다.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박시연은 지난 17일 오전 11시 30분께 서울 송파구에서 자신의 외제차를 몰다가 신호 대기 중인 승용차를 들이받은 사고를 냈다.

이에 주변에 있던 교통경찰이 박시연을 음주 측정했다. 당시 박시연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97%로 면허 취소 수치에 달했다. 그 자리에서 박시연은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됐고, 경찰 조사에서 음주운전 혐의를 인정 후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시연의 소속사 미스틱스토리 측은 공식입장문을 통해 "지난 16일 저녁 박시연은 집에서 지인과 함께 술을 마셨다. 다음날인 17일 숙취가 풀렸다고 판단, 자차를 이용해 외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차를 몰다 경미한 접촉사고가 있었고, 근처에 있던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에 응해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가 나오게 됐다"고 했다.

끝으로 소속사 측은 "이유를 불문하고 당사는 깊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박시연 역시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 다시 한번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그러나 대중들은 박시연에게 싸늘한 시선을 보냈다. 박시연의 운전이 숙취 운전이었다고 하지만,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 취소 수치에 해당하는 것으로 보아 석연치 않은 해명으로 느껴지기 때문이었다.

헤럴드경제

박시연/사진=헤럴드POP DB



20일 박시연 역시 SNS를 통해 직접 사과했다. 박시연은 "제가 직접 사과하는 게 맞기에 저의 개인 공간에 조심스럽게 글을 올린다. 먼저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유를 불문하고 해서는 안 될 일이었다. 안일하게 생각한 저 자신에 대해 후회하고 깊이 반성한다"고 했다.

끝으로 박시연은 "저를 응원해 주시고 아껴주시는 분들께도 너무 죄송하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반성하고 반성하겠다"고 전했다.

박시연이 직접 사과를 했음에도 대중들의 반응은 여전히 차갑다. 그뿐만 아니라, 과거 박시연의 프로포폴 투약 혐의까지 재조명되며 사회적 물의를 두 번이나 일으킨 것에 대해 차가운 시선을 보내고 있다.

지난 2013년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던 박시연은 자숙 끝에 드라마로 복귀했다. 최근에는 tvN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과 '산후조리원' 출연으로 대중들의 관심을 받는 데 성공했던 박시연은 음주운전 혐의로 다시 한번 이미지 타격을 받게 됐다.

과연 박시연이 이번 음주운전 논란을 어떻게 해결해나갈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