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19658 0372021012065619658 06 0601001 6.2.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106026000 related

이휘재, 핼쑥해진 얼굴..층간소음 논란 직접 사과 "너무 부주의, 잘 마무리"[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방송인 이휘재가 층간소음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 이휘재가 최근 불거진 층간소음 논란이 해결됐음을 알리고 사과했다.

이날 장영란은 MC 이휘재에게 "괜찮냐. 약간 살이 빠진 것 같다"며 마음고생으로 힘들었던 것 같다는 뉘앙스로 물었다. 이에 이휘재는 "우리가 너무 부주의했고 실수한 게 맞다"며 "잘 사과드리고 항상 연락하기로 했다. 잘 마무리됐다"고 전했다.

이에 박명수는 "소통하는 게 중요하다. 요즘 코로나19 때문에 많은 분들이 집에 계신다. 아이들이 밖에서 뛰어놀아야 하는데 집에만 있다 보니까 서로 불미스러운 일이 있다. 이야기 많이 나누면서 서로를 이해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1일 이휘재의 아내인 문정원 SNS에 자신을 아랫집 사는 이웃이라고 소개한 누리꾼이 층간소음을 폭로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이 누리꾼은 "애들 몇 시간씩 집에서 뛰게 하실 거면 매트라도 제발 깔고 뛰게 하세요. 벌써 다섯 번은 정중하게 부탁드린 것 같은데 언제까지 아무런 개선도 없는 상황을 참기만 해야 되나요? 리모델링 공사부터 일 년 넘게 참고 있는데 저도 임신 초기라서 더 이상은 견딜 수 없어 댓글 남기니 시정 부탁드린다"고 적었다.

논란이 커지자 문정원은 이튿날인 12일 장문의 댓글을 통해 "매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기에도 너무나 죄송스럽다. 부분 부분 깐 매트로는 안 되는 것 같아 지금 집 맞춤으로 주문제작을 해놓은 상태다. 이곳 이사 오면서 방음 방진이 이렇게 안 되는 곳인 줄 몰랐다"고 해명했다.

이어 "저희도 힘드신 것 알고 사과의 의미로 작은 정성이라도 준비해 가져다 드리며 아이들도 함께 가서 죄송하다 말씀드리고 해도 마음이 풀리시지 않는 거 같아 속상하다. 건물 구조상 해결되지 않는 문제이다 보니 저희도 너무나 속상하고 또 죄송할 따름이다. 더욱더 조심하라고 아이들 더 야단치고 가르치겠다.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다시금 고개 숙였다.

한편 이휘재 아내 문정원은 층간소음 논란에 이어 쌍둥이 장난감 먹튀 논란에 휘말려 활동을 중단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