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24688 0032021012065624688 04 0401001 6.2.4-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611112231000

카리브해 둥둥 떠다니는 도시 건설한다…모나코 절반 크기

글자크기

집값은 2천200만원 원룸부터 1조6천억원 대저택까지

내년 착공해 2025년 완공…태풍 피해 이동할 수도

연합뉴스

2025년 완공 예정인 세계 최초 인공 수상도시 '블루 에스테이트 섬' 그래픽
[블루에스테이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미국 인근 대서양의 카리브해를 둥둥 떠다니는 세계 최초의 인공 수상도시의 건설이 추진돼 주목된다.

시공사인 더 블루 에스테이트(The Blue Estate)는 내년 바하마 제도와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사이에 '블루 에스테이트 섬'을 착공해 2025년 완공할 계획이라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초고성능 콘크리트 모듈을 조립해 만들어지는 섬의 일부 시설은 2023년부터 이용할 수 있다.

섬은 폭 1.5㎞, 길이 1㎞가량으로, 유럽의 소국인 모나코 전체 면적의 절반에 달하는 규모다.

연합뉴스

2025년 완공 예정인 세계 최초 인공 수상도시 '블루 에스테이트 섬' 그래픽
[블루에스테이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연합뉴스

2025년 완공 예정인 세계 최초 인공 수상도시 '블루 에스테이트 섬' 그래픽
[블루에스테이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전날부터 분양에 들어간 수상도시 주거단지의 가격은 원룸이 1만4천600파운드(약 2천200만원)로 가장 싸고 초호화 저택은 무려 11억파운드(약 1조6천523억원)에 이른다.

섬에는 최소 1만5천 명이 거주할 수 있으며 다양한 기업과 첨단 진료소, 국제 학교 등을 갖출 계획이다.

더 블루 에스테이트는 인공섬이 세계에서 가장 큰 크루즈 선박보다 훨씬 더 안정적이어서 아주 미약한 움직임도 감지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1년 중 340일 이상 햇볕을 쬘 수 있고, 섬의 외벽 높이가 50m에 달해 가장 거친 수준의 파도도 안전하게 막을 수 있다고도 설명했다.

강풍에 대비한 허리케인 자동 차단 장치도 구비돼 있으며, 태풍을 피해 섬을 이동시킬 수도 있다.

모든 전력은 재생 자원을 통해 생산되며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는 '친환경 도시'로 운영될 것이라고 더 블루 에스테이트는 덧붙였다.

연합뉴스

2025년 완공 예정인 세계 최초 인공 수상도시 '블루 에스테이트 섬' 그래픽
[블루에스테이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연합뉴스

2025년 완공 예정인 세계 최초 인공 수상도시 '블루 에스테이트 섬' 그래픽
[블루에스테이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연합뉴스

2025년 완공 예정인 세계 최초 인공 수상도시 '블루 에스테이트 섬' 그래픽
[블루에스테이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ku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