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24947 0102021012065624947 01 0101001 6.2.4-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611112724000

與 “주호영, 박근혜 탄핵 찬성하더니 사면도 막네, 엑스맨 아냐?”(종합)

글자크기
김태년 “주호영, 대통령 범법자 취급 유감”
신동근 “막말하면 사면만 더 어렵게 돼”
강훈식 “朴이 공천 안 줘서 주호영 탄핵 찬성”
文 회견서 “사면은 반성과 국민 공감 대전제”
서울신문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vs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20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거부한 문재인 대통령도 ‘향후 사면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말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향해 국민의힘 내에서 사면을 어렵게 만드는 장본인이라며 맹폭을 퍼부었다.

주호영 “文, 전직 대통령 되면
사면대상 될 지 모르는데 역지사지하라”


김태년 “정치 도의 넘어선 발언,
대통령에 저주 발언 서슴지 않네”

김태년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아무리 생각을 해봐도 정치 도의를 넘어선 발언”이라면서 “제1야당 지도자가 현직 대통령을 범법자 취급하는 저주의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는 점에서 아주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현직 대통령은 시간이 지나면 전직 대통령이 된다.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면서 “역지사지하는 자세를 가지라”고 신년 기자회견에서 사면이 어렵다고 입장을 밝힌 문 대통령에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전직 대통령 사면은 국민 통합을 해친다’고 한 발언은, 대통령과 집권당 대표가 결과적으로 국민 여론을 슬쩍 떠보고 서둘러 바람을 빼버린 것”이라고도 지적했다.
서울신문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의 사면 대상 발언을 비판하고 있다. 2021. 1. 20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종민 “탄핵 인정 않고 보복선언,
촛불 민주주의에 대한 정면 도전”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회견에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 문제와 관련해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라면서 “과거 잘못을 부정하고 재판 결과를 인정하지 않는 차원에서 사면을 요구하는 움직임에 대해선 국민들의 상식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고, 저 역시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사면을 통해 국민통합을 이루자는 의견은 경청할 가치가 있고, 더 깊은 고민을 해야 할 때가 올 것”이라면서도 “대전제는 국민 공감대가 형성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주 원내대표를 겨냥해 “부당하게 당했으니 언제든 갚아주겠다는 보복선언, 국정농단 심판과 탄핵을 인정하지 않는 보복선언, 촛불 민주주의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고 규탄했다.

이어 최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대선에 불복해 의사당에 난입한 사건을 거론하며 “미국 민주주의의 혼돈을 초래한 세력은 결국 민주주의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면서 “대한민국에서도 역사를 거꾸로 돌리려 하는 세력에 대해 국민의 심판이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신문

최고위 발언하는 김종민 -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최고위원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3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최고위원 -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신동근 “주호영, 속으론 사면 안 바라는
국힘 내 ‘엑스맨’ 아닐까 의구심”


신동근 최고위원도 “이런 막말은 국민들의 분노를 일으켜 오히려 전직 대통령들의 사면을 어렵게 만들 뿐”이라면서 “주 원내대표는 속으로는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바라지 않는 국민의힘 내 ‘엑스맨’이 아닐까 하는 의구심까지 갖는다”고 비꼬았다.

강훈식 의원은 CBS라디오에서 “왜 저렇게 국민 통합과 엇박자 나는 이야기로 정치적 공세를 하는 것일까”라면서 “역설적으로 사면을 가장 멀리 만들고 있는 분이 주 원내대표”라고 비난했다.

강 의원은 이어 “(주 원내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찬성했던 분이다. 그 전으로 올라가면 박 전 대통령이 주 원내대표를 대구에서 공천을 안 줬다”면서 “원인부터 파악해 보면 공천을 안 줘서 탄핵도 하고 지금은 억하심정으로 오히려 (사면을) 막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신문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책특위 9차 회의에 입장하고 있다.2021. 1. 20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서울신문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온오프 혼합 방식의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할 기자를 지명하고 있다. 2021. 1. 18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