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28898 0182021012065628898 05 0507002 6.2.4-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120946000

"야구인이기에 양현종 이해할 수 있었다"…조계현 단장 양보 배경

글자크기
MK스포츠 정철우 전문기자

"내가 야구를 해봤기 때문에 이해가 됐다."

조계현 KIA 단장이 약속을 어긴 FA 양현종(33)에 대해 한 말이다. KIA와 양현종측은 20일을 메이저리그 도전 데드 라인으로 삼았다.

KIA는 에이스 예우를 위해 그 전부터 움직였다. 19일 첫 협상에선 최선의 조건을 제시하기도 했다.
매일경제

조계현 KIA 단장이 통 큰 양보로 양현종의 메이저리그 도전 시간을 벌어줬다. 사진=MK스포츠 DB


하지만 돌아온 대답은 "열흘 더 기다려달라"는 것이었다. 구단 입장에선 허탈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그러나 조계현 단장은 애써 담담해 했다. 오히려 "양현종을 이해한다"고도 했다.

조 단장은 "메이저리그는 야구를 한 모든 사람들의 꿈의 무대다. 양현종의 마음을 그래서 이해할 수 있었다. 얼마나 가고 싶어 하는지가 느껴졌기 때문에 협상 연장 요청을 받아들인 것"이라고 말했다.

통 큰 양보다. 정해진 기한을 상대가 어겼지만 어깃장을 놓지 않고 시간을 더 내줬다.

야구인 단장이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는지도 모른다. 메이저리그에 대한 야구인들의 동경을 이해하고 있기에 또 한 번 양보도 가능했다고 볼 수 있다.

조 단장은 "양현종이 꾸준하게 개인 훈련을 잘 하고 있다고 들었다. 스프링캠프 직전에야 계약을 할 수 있게 됐지만 계약 이후에도 좋은 몸 상태로 팀 훈련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믿음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30일을 채우면 오래 걸리지 않고 협상을 마무리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도 밝혔다. 이미 충분한 조율을 마쳤기 때문이다.

조 단장은 "어제(19일) 6시간 30분이나 협상을 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제안을 했다. 더 이상 살을 붙이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어제 협상에서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30일이 되면 어렵지 않게 계약에 이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KIA는 양현종에 대한 예우를 다했다. 에이스가 상처 받고 돌아오는 모양새가 되지 않도록 미리 움직여 조건을 제시하고 협상 테이블도 차렸다. 일정 부분 뜻을 이루는 듯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양현종은 또 한 차례 시기 연장을 요청했다. 구단은 이마저도 받아들였다. 이미 명분은 충분히 쌓여 있다고 할 수 있다. 양현종의 메이저리그 진출 여부를 떠나 KIA 구단은 선수에게 정성을 다해 공을 들이는 구단의 이미지를 얻었다.

이제 공은 다시 양현종에게 넘어갔다. 아직 그에 대한 메이저리그 구단의 구체적인 움직임은 감지되지 않고 있는 상황. 열흘 뒤 어떤 결말을 맺게 될 것인지 지켜볼 일이다.

butyou@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