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30722 0352021012065630722 05 0507001 6.2.4-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122772000

‘MLB 3번째 도전’ 양현종, 친정 KIA로 돌아오나?

글자크기
19일 구단과 협상…굵직한 내용 오고간 듯

MLB 협상 시한 30일로 늦추면서 ‘마지막 끈’


한겨레

양현종. 광주/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진출을 노리던 양현종(34)이 국내 복귀하는 쪽으로 무게가 실리고 있다. 기아(KIA) 타이거즈 구단과 공식적인 협상이 시작돼 양 쪽의 의견 교환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지면서다. 하지만 양현종은 20일을 ‘데드라인’으로 잡았던 메이저리그 진출 시한을 30일로 늦추는 등 마지막까지 빅리그행 끈을 놓지 않고 있다. 그만큼 메이저리그행에 대한 의지가 강하다.

20일 〈한겨레〉 취재를 종합하면 양현종 쪽과 기아 구단은 19일 밤 늦게까지 협상을 진행했다. 6시간30분에 이르는 마라톤 협상이었다. 구단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양 쪽이 만나 의견을 교환하고 교감을 한 것은 사실”이라며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을 주고 받았는 지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세부 내용을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는 것은 액수와 기간 등 계약의 굵직한 내용들이 이미 오고 갔다는 의미로 풀이될 수 있다. 조계현 단장은 앞서 “4년 계약”을 언급한 바 있다.

19일 협상 테이블 직후 기아 구단은 일부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양현종 쪽과 만나 충분히 의견을 주고 받고 교감을 나눴다. 양현종 쪽에서 내일(20일)까지 미국 상황을 지켜보자고 해서 구단은 기다리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협상 바로 다음날에 결정을 내리겠다고 통보를 할 정도로 양현종 쪽에서 납득할 만한 조건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20일 오후 상황이 다시 바뀌었다. 양현종이 메이저리그 진출 협상 시한을 예정된 20일에서 30일까지 늦춘 것. 사실상 마지막 메이저리그 진출 기회여서 끝까지 기다려보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이다. 조계현 단장도 통크게 양현종의 요구를 받아들이면서 일단은 양쪽이 열흘의 시간을 벌게 됐다. 양현종은 보상액 때문에 타 구단 이적도 그리 쉽지 않다.

현재 양현종의 메이저리그 진출 상황은 그리 낙관적이지 만은 않다. 애초 20일을 기한으로 잡은 것 자체가 이때까지 계약이 확정돼야 출국 절차 등 실무의 진행이 가능하기 때문이었다. 한 야구계 관계자는 “30일을 기한으로 하면 사실상 2월부터 시작되는 스프링캠프 참여가 늦어지기 때문에 그렇게 늦게 계약이 성사되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몇몇 메이저리그 구단이 양현종에 관심을 두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조건이 선발이 아닌 불펜투수, 그리고 스플릿 계약인 것으로 보인다.

양현종 측이 원했던 것은 마이너리그 강등 거부권이었지만 이마저도 포기했다. 양현종은 40인 로스터에만 포함된다면 계약하겠다는 뜻을 미국 현지 파트너에게 전달했다. 이날 양현종 쪽 관계자는 “40인 로스터에만 들어가면 금액과 기한에 상관없이 계약하겠다는 의견을 현지 파트너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우선 1군에서 뛸 수만 있다면 추후 성적에 따라 마이너 강등을 당해도 무관하다는 것이다.

양현종에 앞서 윤석민이 메이저리그에 진출했으나 마이너리그만 전전하다가 국내로 복귀한 바 있다. 2019시즌 뒤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경우 마이너리그 강등 거부권을 보장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아 구단 쪽은 남은 시간 동안 계속해서 협상을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기아 관계자는 “일단은 30일까지 기다리는 상태겠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아니더라도 서로의 의지를 확인하는 정도의 협상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3번째 메이저리그 도전을 통해 프로야구 선수로서의 정점을 찍으려고 했던 양현종, 하지만 적지 않은 나이와 코로나19 사태 등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그의 발걸음이 다시 케이비오(KBO) 쪽으로 향하고 있다.

이정국 기자 jglee@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코로나19 기사 보기▶전세 대란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