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31279 0232021012065631279 08 0803001 6.2.4-RELEASE 23 아시아경제 59621382 false true false false 1611124125000

"SKT도 올렸다" 갤럭시S21 지원금 전쟁…이통3사 모두 최대 50만원 지원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삼성전자가 15일 새벽 '갤럭시 언팩 2021' 행사를 열고 스마트폰 '갤럭시 S21' 시리즈를 공개했다. 이날 강남구 삼성전자 딜라이트샵에 관련 제품 홍보물이 래핑돼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삼성전자의 신형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1'을 둘러싼 이동통신 3사의 공시지원금 전쟁이 치열하다. LG유플러스, KT에 이어 SK텔레콤까지 결국 인상 행렬에 참전했다. 최대 50만원까지 공시지원금을 받을 수 있게 돼 실구매가는 40만원대 초반까지 내려간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이날 갤럭시21 시리즈의 요금제별 예고 지원금을 22만5000~50만원으로 책정했다. 갤럭시21 전 모델 동일하며 요금제 가격에 따라 0틴 22만5000, 슬림 27만원, 스탠다드 35만6000원, 프라임 45만원, 플래티넘 50만원 순이다. 당초 사전예약 당일 예고했던 8만7000~17만원에서 큰 폭으로 뛰어올랐다.


이는 LG유플러스와 KT가 최대 50만원의 공시지원금을 책정하며 1위사업자인 SK텔레콤과의 격차가 확연하게 벌어진 데 따른 대처다. 앞서 LG유플러스는 갤럭시S21 시리즈의 요금별 예고 지원금을 26만8000~50만원으로 책정하며 공시지원금 전쟁의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같은날 공개한 SK텔레콤(최대 17만원), KT(최대 24만원) 대비 최고 요금제 기준으로 두배 이상 높은 금액이다. 여기에 불과 하루만에 KT가 15만~50만원으로 공시지원금을 상향, 마케팅 전쟁에 불을 붙였다.


전작인 갤럭시S20, 갤럭시노트20의 이통 3사 공시지원금이 최대 24만원 안팎이던 점을 감안하면 3사 모두 승부수를 던졌다는 평가다. 제조사인 삼성전자가 총력 마케팅에 나선 상황에서 이통사 역시 5G 가입자 확보전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업계 안팎에서는 올해 억눌렸던 스마트폰 교체 수요가 대거 5G폰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고 있다. 여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유통망 차원의 마케팅 자금 여유가 부족하다는 점도 공시지원금 상향의 배경이 됐다.


다만, 예고 지원금은 확정치가 아니며 사전개통일인 오는 22일 최종 확정된다. 최고 요금제를 기준으로 공시지원금에 추가 지원금(15%)을 포함할 경우 출고가 99만9900원인 갤럭시S21을 최저 42만49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