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34813 0512021012065634813 01 0103001 6.2.4-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129339000

김진욱 청문보고서 채택하자마자…"뭐하시는거냐" "뭐를"(종합)

글자크기

법사위,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 청문회 증인 등 놓고 또 충돌

야 "공수처 위헌 결정시 혼란 걱정"…여 "헌재가 빨리 결정하길 우리도 촉구"

뉴스1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1.1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이우연 기자,유새슬 기자 = 여야는 20일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공수처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다만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증인과 자료 제출 요구 등을 놓고 다시 충돌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이날 오후 전체회의를 열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후보자(김진욱)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의 건'을 가결 처리했다.

전날 인사청문회를 마친 김 후보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으로 초대 공수처장직에 오른다.

여야는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합의 처리했으나 공수처 위헌 여부를 두고 신경전을 이어갔다.

김도읍 국민의힘 간사는 "공수처장 청문회를 마쳤다. 그럼에도 저희들은 위헌적 요소에 대해 헌법재판소의 결정을 기다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헌재가 위헌 결정을 내면 이 상황을 어떻게 수습할지 그 혼란은 또 어떻게 대책을 마련할지 심히 걱정된다. 헌재의 결정이 하루빨리 신속하게 나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에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간사는 "이미 공수처장 후보자가 결정됐고 청문경과보고서까지 채택된 상황"이라며 "이런 여러 정황에 비춰 헌재에서 위헌 결정이 날 가능성은 없다고 본다. 어쨌든 헌재가 빠른 결정을 내려주시기를 저도 촉구한다"고 했다.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 청문회 증인 채택과 자료 제출 요구를 두고 공방을 벌였다.

김도읍 간사가 "야당이 요구하는 증인·참고인이 한 분도 채택이 안 돼 심히 안타깝다"고 하자 백혜련 간사는 "야당이 신청하신 증인과 참고인이 다 수사와 소송에 관련된 증인이고 나머지는 후보자 부인과 처남, 친동생이다. 청문회에 계속 가족을 불러야 하나"라며 맞섰다.

백 간사는 "일요일에 국민의힘 자체 청문회를 예정했던 것으로 보이는데 정상적인 국회 청문절차에도 그런 절차를 가지시는 것에 굉장히 유감이다. 예단을 가지고 청문회를 하는 것 아닌가"라고도 했다.

김 간사는 "왜 시비를 거시나. 조국 때도 마찬가지다. 박 후보자 청문 준비과정에서 각종 비위와 비리, 의혹들이 통상 후보자들과 비견할 수 있나"라며 "국민들께서 어떻게 이런 후보가 법무부장관이 되냐는 인식 속에 있다. 핵심 의혹이 다 가족들과 연결돼 있다. 백 간사가 한 분도 못 받는다고 해서 저희끼리라도 자체적으로 모셔서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방이 길어지자 백 간사는 같은 당 소속 윤호중 법사위원장에게 산회를 요청하기도 했다.

김 간사는 자료 제출 요청에 대해선 "청문회 준비 과정에서 추가로 위원실에서 요구하는 자료들이 발견되고 있는데, 위원회에서 지금 요구하지 않으면 안 된다. 위원장께 부탁드린다. 오늘 오후 8시까지 각 위원실에서 추가 자료 목록을 제출하면 위원회 명의로 기관에 제출요구를 할 수 있도록 의결해달라"고 했다.

이에 백 간사는 "말씀하신 자료는 전혀 검토가 안 됐으니 위원회 의결로 하기는 어렵다"고 잘라 말했다. 윤호중 위원장도 "간사 간 합의가 없어 의사일정 변경이 안 된다"라고 선을 그었다.

산회 과정에선 언성까지 높였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전날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와의 공방과 관련 윤 위원장에게 항의하려는 말을 꺼내자 윤 위원장은 "여기까지 하시죠"라며 말을 끊고 산회를 선포했다.

이에 조 의원은 "위원장님, 뭐 하시는 겁니까"라고 목소리를 높였고 윤 위원장이 "뭐를"이라고 받아쳤다.

조 의원은 이후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자료 요구를 의결로 하자는 것은 다 같이 철저히 검증하자는 좋은 취지인데 여당은 해주지 않았다. 검증할 의지가 없다는 것을 공개 표명한 것"이라고 했다.

또한 "윤 위원장의 사회자로서의 태도가 너무한다. 야당 초선을 지라시 출신이니 뭐니 마이크 잡고 몇 번을 욕해놓고 사과도 안 하고 어제는 일방적으로 최강욱 의원 편을 들었다"라며 "야당 초선을 거짓말쟁이로 만들려고 한다. 자기 얼굴에 침 뱉는 행위"라고 했다.
jy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