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36858 0232021012065636858 02 0201001 6.2.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133394000

"라면 10개 도전" 울분 쏟아내던 유승준, 뜬금없는 '먹방' 시도

글자크기

먹방 유튜버 전향?…라면 10개 도전

아시아경제

한국 정부와 정치인 등을 향해 비판을 쏟아냈던 가수 유승준(스티브 유)가 뜬금없이 '라면 먹방'에 도전했다. 사진=유승준 유튜브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한국 정부와 정치인 등을 향해 비판을 쏟아내던 가수 유승준(스티브 유)이 뜬금없이 '라면 먹방'에 도전했다.


유승준은 2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아무 생각 없이 사발면 10개를 흡입해 보았습니다. 10개 도전!'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지인 3명과 함께 라면 먹기에 도전한 유승준은 "오늘 처음으로 컵라면 먹방 가보겠다"고 말했다. 그는 먹방을 촬영한 이유에 대해 "요즘 너무 심각한 것 같아서 조금 웃으시라고. 그냥 잠시 쉬어간다"고 했다.


유승준은 라면을 먹다가 웃음이 터져 라면을 흘리는가 하면 호탕하게 웃으며 지인들과 농담을 주고받았다. 그는 "라면은 한꺼번에 먹어야 맛있다"면서 "저처럼 확 먹어야 한다. 물이 끓는 순간 배가 불어난다"고 했고, 우스꽝스러운 상황에 지인들은 미소 지었다.


유승준은 라면 4개째를 먹던 중 "면발이 갑자기 짜장면, 우동이 됐다"고 말하면서도 열심히 면발을 입에 넣었다.


아시아경제

한국 정부와 정치인 등을 향해 비판을 쏟아냈던 가수 유승준(스티브 유)가 뜬금없이 '라면 먹방'에 도전했다. 사진=유승준 유튜브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야기하다 식곤증이 온다" "솔직히 이렇게 라면을 마음껏 먹어본 적이 없다"며 먹방을 이어가던 유승준은 라면 6개를 끝으로 '10개 먹방'을 포기했다.


유승준은 자신이 먹던 컵라면을 들어 보이며 "여러분, 이 사이즈가 상당히 큰 사이즈다. 작은 사이즈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지인이 "쯔양 같은 먹방 유튜버는 30개도 먹는다"고 하니 유승준은 깜짝 놀라며 "말이 돼?"라는 반응을 보였다.


라면 먹방을 마무리한 유승준은 "오늘은 여기까지 하고 다음 먹방 콘텐츠로 돌아오겠다. 다음에는 건강한 먹거리로 여러분과 함께 좋은 시간 보내고 싶다"며 영상을 마쳤다. 앞으로도 먹방 콘텐츠를 선보일 것을 예고한 것으로 보인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악플 개의치 말고 강한 주관대로 하시길" "갑자기 라면 먹방 너무 웃긴 거 아니에요" "사발면 6개라니 걱정되네요" "웃는 모습 보니 좋습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1997년 '가위'로 가요계에 데뷔한 유승준은 '나나나' '열정' '찾길 바래' 등으로 큰 인기를 얻었다. 하지만 2002년 군 입대를 앞두고 미국 시민권을 취득해 병역 기피 의혹에 휩싸였다.


병역이 면제된 이후 유승준은 2005년 비자발급 거부 취소 소송을 제기하는 등 한국 입국을 위해 노력해 왔다. 2015년 그는 국내에서 영리활동이 가능한 재외동포 F-4비자를 신청했고, 미국 LA총영사관이 비자 발급을 거부하면서 사증발급거부취소행정소송을 제기했다.


유승준은 약 20년에 걸친 오랜 소송전 끝에 올해 3월 대법원에서 승소했으나 지난 7월 LA 총영사관에서 재차 비자 발급이 거부됐다.


그러는 동안 유승준은 유튜브 영상을 통해 자신의 의견을 피력해 왔다. 그는 지난해 10월 말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 "부디 저의 무기한 입국 금지 문제에 대하여 다시 한번 고민해 주시고, 이제는 저의 입국을 허락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가, 지난해 12월17일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일명 '유승준 방지 5법'을 발의하자 법안 발의 이틀만인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울분을 터트리며 반박했다.


법무부와 정치인, 언론을 비판하며 공격적인 태도를 이어오던 유승준의 유튜브는 구독자가 8만여 명까지 늘어났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