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41006 0232021012165641006 06 0601001 6.2.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159180000 related

쯔양, 뒷광고 논란·은퇴 번복 해명…"사기꾼 됐다" (라디오스타)

글자크기

먹뱉 논란에 "화장실 자주 간다"

"수많은 악플에 힘들었다"

아시아경제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유튜버 쯔양이 '라디오스타'에서 자신에 대한 여러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2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이봉원, 여에스더, 테이, 쯔양이 게스트로 출연해 유쾌한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은 '다 홀로 집에' 특집이 그려졌다. MC들은 대식가 쯔양에 큰 관심을 보였다.


출연진들은 "많이 먹는 만큼 먹방 중 볼일은 어떻게 해결하냐"고 물었고, 쯔양은 "곤란한 게 장이 안 좋아서 화장실을 자주 간다. 그래서 먹고 토하러 가냐는 오해를 많이 하신다. 먹뱉(먹고 뱉기) 오해가 있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일부러 화장실에 휴대전화를 가져간다. 채팅을 계속 친다. 채팅을 안 치면 토하러 간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뒷광고 논란 등으로 은퇴를 선언했던 쯔양은 3개월만에 방송에 복귀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에 대해 쯔양은 "당시 내 돈 주고 샀다고 속이고 홍보하는 게 논란이었다. 나는 방송을 처음 시작했을 때 광고에 대해 잘 모르다 보니 방송 내내 광고라고 얘기했다. 근데 광고 표기하는 건 몰랐다. 그래서 이걸(광고 표기 누락) 숨기지 않고 이야기했는데 와전이 돼서 사기꾼처럼 됐다"고 해명하며 억울함을 드러냈다.


쯔양은 "8시 뉴스에도 나왔다"면서 "악플이 엄청 많이 달렸다. 그만두라고 해서 그만 뒀다. 그만두면서 해명을 했더니 다시 돌아오라고 하더라. 돌아왔더니 또다시 나가라고 한다. 수많은 욕을 받은 게 처음이라 가장 힘들었다. 지금까지 쌓아온 게 무너졌다는 게 힘들었다"고 했다.


이어 "기간을 두고 돌아왔어야 했는데 기다리게 하기 죄송하고 잊히기 싫은 마음에 돌아왔다. 돈 때문에는 생각을 안 했는데 일하는 게 다 돈 벌려고 하는 거니 '(방송 복귀 이유에 대해) 돈도 일부분 중 하나'라고 얘기했더니 기사가 났다"고 호소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