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41018 0432021012165641018 02 0201001 6.2.4-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11159391000

택시기사 폭행 영상 복원…"변속기 D에 놓고 있었다"

글자크기
<앵커>

이용구 법무부 차관의 택시기사 음주폭행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사건 당시 택시 내부 상황이 찍힌 영상을 확보했습니다. 결정적인 증거인만큼 수사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입니다.

안희재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임명되기 한 달 전인 지난해 11월 6일.

술에 취해 택시를 탄 이 차관은 집에 도착해 내리라고 한 택시 기사 A 씨를 폭행했습니다.

이틀 뒤 이 차관은 A 씨에게 사과했고, A 씨도 처벌을 원치 않는다고 밝히면서 경찰은 사건을 종결했습니다.

특히 택시 블랙박스에 담긴 영상이 지워져 상황 파악에도 한계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폭행 당시 택시가 운행 중인 상황이라 A 씨 의사와는 별개로 처벌 여부를 따져야 하고, 경찰 부실 수사를 조사해달라는 고발장이 접수되면서 검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사건 실체 파악에 나선 검찰은 당시 상황이 찍힌 영상을 최근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A 씨가 사건 발생 직후 블랙박스 동영상을 자신의 휴대전화로 촬영해 뒀고, 이 차관 사과를 받은 뒤 삭제했는데, 검찰이 이 휴대전화를 제출받아 복원한 겁니다.

영상에는 이 차관의 폭행 당시 상황이 명확하게 담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최근 A 씨를 소환해 복원한 영상을 확인하고 당시 상황을 재구성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씨는 폭행 당시 변속기를 운행 모드인 D에 놓은 채 브레이크를 밟고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이 차관을 조사하고, 경찰 조사 과정에 외압이 있었는지도 수사할 예정입니다.
안희재 기자(an.heejae@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