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46424 0372021012165646424 03 0306001 6.2.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189424000

방 하나당 욕실 하나…롯데건설, 실버주택 단위평면 개발

글자크기

마곡 MICE 복합단지(21년 공급 예정) 실버주택애 최초 적용

[헤럴드경제=이민경 기자] 롯데건설(대표이사 하석주)은 초고령 사회 진입을 대비해 실버주택 단위평면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은퇴 이후 하고 싶은 일을 꾸준히 하며 노년기를 준비하는 과도기 세대인 액티브시니어(active senior)계층이 빠르게 증가하면서 고향이나 자연 속 전원생활보다는 도심지 내 다양한 문화와 서비스공간이 결합한 형태의 실버주택에 대한 관심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중산층을 위한 실버주택만의 상품은 아직도 걸음마 단계다. 이에, 롯데건설은 향후 실버주택상품의 보편화와 활성화의 초석을 다지고 업계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하는데 목표를 두고 ㈜건원종합건축사사무소와 이번 상품개발을 진행했다. 특히, 이번 상품 개발은 실제 주생활이 이루어지는 세대 내부 공간에 초점을 두고, 일반 공동주택과 차별화된 상품을 개발한 것이 특징이다.
헤럴드경제

실버주택 단위평면 1 : 원룸원배쓰(one room-one bath)[롯데건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롯데건설은 다음과 같이 3가지 컨셉의 실버주택 단위평면을 개발했다.

첫 번째는 원룸원배쓰(one room–one bath)다. 이 평면모델은 고령층을 위해 침실과 욕실과의 동선을 최소화한 것이 컨셉이다. 특히, 독립성이 강한 요즘의 고령층의 특성을 고려하여 욕실을 포함한 각각의 개인 공간이 계획되어 있고, 세대 구성원의 변화와 1인 가구의 증가에 따라 가족이나 친구가 함께 생활하는 쉐어 하우스로도 활용 가능하다는 것이 특징이다.

두 번째는 소셜리빙룸(Social Living room)이다. 이 평면 모델은 외부의 가족과 친구들을 초대하거나 각종 모임을 위한 세대 내 세미퍼블릭(semi-public)공간을 계획한 것이 컨셉이다. 특히, 거실과 다이닝의 기능을 결합한 오픈된 거실을 별도의 도어 설치로 내부 다른 공간과 분리하여 계획함으로써 정서적 고독이 커지는 고령층의 소셜활동을 배려함과 동시에, 이와 분리된 프라이빗한 거실 공간을 별도 계획하였다는 것이 특징이다.
헤럴드경제

실버주택 단위평면 2 : 소셜리빙룸(social living room)[롯데건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 번째는 비스포크발코니(bespoke balcony)다. 이 평면 모델은 세대 내에 프라이빗 파크(private park)를 계획한 것이 컨셉이다. 특히, 미세먼지, 코로나 등의 영향으로 외부활동이 줄어든 고령층이 집안에서도 가드닝, 반려 동물 케어, 홈트레이닝 등 다양한 외부여가활동을 경험할 수 있도록 계획하였다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실버주택 단위평면은 국내 고령 친화환경과 주거복지, 미래주택 분야 연구를 선도해온 연세대학교 이연숙 명예 특임교수의 자문을 받아 연구개발 되었다. 이 교수는 100세 + α(알파)의 장수명시대에서 실버주택은 노화가 되어도 일상적 삶을 그대로 지속할 수 있게 하고, 삶의 변화를 수용해줄 수 있도록 하는 신중한 계획이 무엇보다 중요함을 강조하였다.
헤럴드경제

실버주택 단위평면 3 : 비스포크 발코니(bespoke balcony) [롯데건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교수는 “이번에 개발된 실버주택 단위평면은 기존의 일반 공동주택 평면과 달리, 모든 공간 요소가 고령 거주자들의 신체적, 심리적, 사회적 건강을 도모하도록 배려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롯데건설은 이번 상품개발을 통해 일반 공동주택, 요양시설 등과는 차별화된 실버주택만의 평면컨셉을 정립했다. 이번에 개발된 실버주택 단위평면은 마곡 MICE 복합단지(21년 공급 예정)내 약 900여 세대로 공급되는 실버주택에 최초로 적용할 예정이다.

think@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