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51710 1262021012165651710 02 0202001 6.2.4-RELEASE 126 아이뉴스24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196063000

"미친X, 가슴도 만든 가슴" BJ 감동란, 단골식당서 성희롱 '폭로'

글자크기
아이뉴스24

BJ 감동란이 단골 식당에서 성희롱을 당했다고 폭로했다.[사진=BJ 감동란 유튜브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BJ 감동란이 식당에서 성희롱을 당했다고 공개했다.

BJ로 활동 중인 감동란은 20일 자신의 유튜브채널을 통해 "900명이 보고있는 줄 모르고 단골손님 뒷담화한 종업원과 사장"이라며 식당에서 겪은 성희롱 사건을 폭로했다.

해당 영상은 식당을 찾은 감동란이 "코로나19 때문에 한참 못 왔다. 여기는 내가 몇 년 전 우연찮게 알게 됐는데, 정말 최고"라며 식당을 소개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주문한 음식이 나오자 감동란은 칭찬을 아끼지 않는 한편 식당 관계자에게 "감사하다"고 인사하기도 했다.

이후 감동란이 화장실을 다녀오기 위해 잠시 자리를 비운 순간 식당 관계자들의 뒷담화 내용이 영상에 고스란히 녹화됐다.

해당 영상에서 직원들은 "저런 옷을 어떻게 입나", "속바지 안 입은 것 같다. 한참 봤다", "아니 저런 옷은 어디에 입는 거지," "티팬티 입은 거 아닌가". "아이고 세상에 미친X" "가슴도 만든 가슴이다", "별로 예쁘지도 않다 얼굴도" 등의 욕설과 함께 성희롱 발언을 서슴없이 하고 있다.

식당 직원들의 뒷담화는 당시 방송을 지켜보던 900여명에게 고스란히 노출됐다. 실시간 채팅창을 통해 상황을 파악한 감동란은 앞서 녹화된 영상을 확인했다. 그는 당시 식당에 있는 손님은 자신뿐이라면서 식당 사장을 불러 항의했다.

감동란은 "내가 자리에 없다고 이렇게 하는 건 아니다. 10만원 넘는 돈을 내고 먹는데 왜 미친X 소리를 들어야 하느냐"며 "티팬티도 안 입었다. 일부러 다들 회사 가고 아무도 안 올 시간에 와서 식사한 건데 내가 왜 욕을 먹어야 하느냐"고 말했다.

이에 식당 직원은 "죄송하다"며 "그렇게 들으셨다면 죄송한데 저희도 황당하고 저런 복장은 처음 봐서 그랬다"고 사과했다.

감동란은 "그렇다고 해서 손님 없을 때 뒷담화를 해도 되는 거냐. 어떻게 팬티 한번 확인해보겠나. 내가 선생님 앞에서 다리 벌리고 식사를 했느냐"며 거듭 항의했다.

영상이 공개된 후 관련 댓글란에는 "진심이 1%도 없는 사과", "사장이랑 직원 다 끼리끼리다", "진짜 고소각 아닌가", "이러고도 돈을 받아? 제정신인가?" 등의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