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56496 0372021012165656496 04 0401001 6.2.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205864000

취임 첫날 트럼프 지우기 본격화…마스크·기후변화 등 서류 17건 서명

글자크기

첫날 집무 시작해 3건의 행정명령에 서명

‘마스크 쓰기’ 등 코로나19 대응에 중점

헤럴드경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취임식을 마친 뒤 백악관 집무실에서 자신의 임기 첫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있다.[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취임식이 끝난 직후 전임 대통령인 ‘도널드 트럼프 지우기’에 돌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파리기후변화협약 복귀, 연방시설 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인종차별 완화 목표 등을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자신의 임기가 시작되는 첫날 대통령으로서 가장 먼저 한 업무였다.

행정명령 서명을 통해 세계보건기구(WHO) 탈퇴 절차 중단, 일부 이슬람국가 국민의 미국 입국금지 철회,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을 위한 비상사태 효력 중단 등의 결정도 즉각 내렸다.

로이터통신 등 미 언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임기 첫날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15건의 행정명령과 2건의 기관 조처 등 모두 17건의 서류에 서명했다.

취임 5시간여 만에 의회의 동의가 필요 없는 사안을 따로 분류, 행정명령 서명으로 처리하며 신속히 바이든 시대의 도래를 천명한 것이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파리기후협약 복귀, 마스크 착용 의무화, 인종 평등 보장 등 3건의 행정명령을 언론 앞에서 공개 서명했다. 임기 시작과 함께 자신이 가장 중점을 두는 분야를 대외에 선언적으로 명시한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 서명하는 행정적 조처 일부는 코로나19 위기의 흐름을 바꾸고, 우리가 오랫동안 하지 않은 기후변화와 싸우는 것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AP통신은 바이든 대통령 측이 지난해 11월 대선 승리가 결정된 직후 취임 초기 취할 행정 조치를 검토하기 시작했고, 12월에 초안을 잡았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가 파기한 파리기후협약을 취임 첫날 복귀시키겠다고 공약으로 내건 바 있다. 이날 행정명령 서명 중 캐나다산 원유를 미국으로 수송하는 ‘키스톤XL’ 송유관 사업에 대한 허가 철회 명령도 기후변화 대응의 일환이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바이든은 기후협약을 실존적 위기 속에서 도덕적으로 중요한 것일 뿐 아니라 미국 경제를 부양하려는 방안으로도 본다”고 분석했다.

이날 연방시설 마스크 쓰기 의무화 행정명령 서명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대한 강력한 의지도 드러냈다. CNN은 바이든 대통령이 “공중보건 전문가들이 권고해온 마스크 착용을 강조, 트럼프 시대로부터의 급격한 전환을 상징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조정관에 임명된 제프 자이언츠는 “이 행정명령은 정부기관들이 마스크 착용과 물리적 거리 두기에 관한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지침을 준수하도록 의무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스스로 공공장소에서의 마스크 착용을 기피하는 태도를 보였다. 그 결과 미국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정치적 신념을 표현하는 행위로 변질됐다.

바이든이 인종 평등을 또 다른 최우선 과제로 둔 것은 이 문제를 미국 사회에 깊숙이 파고든 분열의 씨앗으로 규정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미국에서는 지난해 백인 경찰에 의한 흑인 사망사건이 잇따라 발생하며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를 기치로 한 저항 열풍이 불었지만, 그 한편에선 백인우월주의가 창궐하면서 극한 대립의 분열상을 겪었다.

sooha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